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왕이 中외교부장 태평양 8개 섬나라 방문…'쿼드'에 견제구

수정 2022.05.24 17:32입력 2022.05.24 17:32
서체크기
왕이 中외교부장 태평양 8개 섬나라 방문…'쿼드'에 견제구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사진 제공= AP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중국이 24일(현지시간)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의 솔로몬 제도와 그 주변국 8개국 방문 일정을 발표했다. 이날 일본 도쿄에서 미국·일본·호주·인도로 구성된 대(對)중국 견제 협의체 쿼드(Quad) 정상회의가 열린 상황에서 중국이 견제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왕 부장이 26일부터 6월4일까지 솔로몬제도, 키리바시, 사모아, 피지, 통가, 바누아투, 파푸아뉴기니, 동티모르 등 8개국을 초청에 따라 정식 방문해 각국 외교장관과 회담하고, 각국 정부 수반을 예방한다"고 밝혔다.

왕 부장은 피지 방문 기간 제2차 중국-태평양 도서국 외교장관회의를 주재한다.


중국의 고위급 대표단 파견은 중국이 솔로몬제도와 지난달 광범위한 안보협력 협정을 맺은 이후 처음이다. 중국이 태평양 내 외교ㆍ안보 거점을 확대해 쿼드 등을 통한 미국의 중국 포위 전략에 대응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중국은 쿼드를 '아시아ㆍ태평양판 나토'를 결성하기 위한 행보로 본다.

중국은 자국 필요에 따라 중국 함정을 솔로몬제도에 파견하고, 현지에서 물류 보급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 포함된 안보협정을 지난달 솔로몬 제도와 체결했다. 중국은 솔로몬 제도 인근 키리바시, 통가, 바누아투 등과도 비슷한 협정을 맺기 위해 협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일 정상은 지난 23일 회담 후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지역의 우려 목소리를 고려하지 않은 채 투명하지 않은 방식으로 체결된 중국-솔로몬 제도 안보협정에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미국은 솔로몬제도가 중국과 안보협정을 체결한 직후인 지난달 22일 커트 캠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인도ㆍ태평양 조정관을 단장으로 하는 대표단을 솔로몬제도에 급파해 중국군의 배치가 현실화하면 그에 맞춰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