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현장영상] "죄송합니다" 되풀이…'스토킹 살인' 김병찬 검찰 송치

수정 2021.11.29 10:03입력 2021.11.29 09:58






[아시아경제 한승곤·윤슬기 기자] "죄송합니다."


경찰의 신변보호를 받던 여성을 살해한 김병찬(35·구속)이 신상공개 이후 29일 처음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자신의 혐의에 대해 '죄송하다'는 말만 반복했다.

마스크를 쓴 채 포승줄에 묶여 검찰로 이동하기 위해 서울 남대문경찰서 유치장을 나선 김씨는 "계획 살인 인정하냐", "살인 동기는 무엇이냐", "장기간 피해자를 스토킹한 이유는 뭐냐", "반성하나"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하다"라는 답변을 반복했다.


김 씨는 "피해자나 유족에게 할 말이 있냐"라는 질문에 "정말 죄송하다"라고 답했다. 마스크를 벗어줄 수 있냐는 취재진의 요청은 거절했다.

스토킹으로 신변보호를 받던 전 여자친구를 살해한 피의자 김병찬이 29일 서울 남대문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김씨는 지난 19일 오전 11시30분쯤 서울 중구의 오피스텔에서 전 여자친구인 A씨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앞서 김씨에 적용된 혐의는 살인이었으나 경찰은 김씨가 자신이 스토킹 범죄로 경찰에 신고당한 데 따른 보복의 목적이 있다고 보고 죄명을 변경했다.


김 씨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상 보복 살인 및 보복 협박, 스토킹범죄법 위반, 상해, 주거 침입, 특수 협박, 협박, 특수 감금 등 모두 8개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송치했다.


김병찬은 이달 19일 오전 11시33분께 서울 중구 저동의 한 오피스텔에서 자신이 스토킹하던 30대 여성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윤슬기 기자 seul9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