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현장영상] "먹지 말아야" vs "굳이 금지를…" 文 대통령 '개 식용 금지' 발언, 시민 반응은

수정 2021.09.29 16:14입력 2021.09.29 16:14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윤진근 PD] "정부가 개입할 일은 아닌 것 같은데…" , "개 식용 금지에 찬성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김부겸 국무총리와의 주례회동에서 "이제는 개 식용 금지를 신중하게 검토할 때가 되지 않았는가"라고 말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개 식용 금지' 찬반 논란이 치열하다.

각자 스스로 판단할 수 있도록 선택의 여지를 남겨야 한다는 의견을 내놓은 시민이 있는가 하면 늦었지만 환영할 일이라는 견해도 있다.


28일 오후 서울역 대합실에서 만난 시민 A(23)씨는 "굳이 먹는 것을 반대하기보다 선택의 여지를 두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개 식용 금지되면) 개고기 유통하는 쪽이나 식당 등에서 일자리 잃는 사람 많이 나올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시민 B씨(32)는 "저도 강아지 키우는 입장이지만 (개인의) 식생활을 정부가 개입해 강력하게 규제할 사안 아니다"라면서 " 먹고 싶은 사람이든, 먹기 싫은 사람이든 개인의 자유를 존중해 주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또 다른 회사원 C씨(26)는 개 식용 금지에 찬성한다면서 "개는 반려동물로 키우는 경우가 많다보니 (다른 고기 먹는 것에 비해) 인식이 안 좋아서 안 먹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전문가는 개 식용 금지로 동물권을 증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최윤정 동물권행동 카라 활동가는 "(개 식용 금지가) 이제 와서 논의되는 건 늦었지만 환영할 만한 일"이라면서 "개 식용 종식은 개인이나 보호단체가 이룰 수 없다. 도살장, 개 농장, 식용 개 경매장, 보신탕집 등이 다양한 연결고리를 가지고 유통망을 형성하고 있다. 이 자체를 걷어내는 건 정부와 국가가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또 "카라가 경기도 개 농장 등 2020년에 전수조사해보니, (개 농장) 운영자 중 절반이 폐업을 원하지만 그만두면 뭘 해야 할지 막막해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국가가 나서서 종사자들 대한 방안을 찾아줘야 한다"고 제언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윤진근 PD y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