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현장영상] "日 진정성 의심" 한일 정상회담 무산,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수정 2021.07.20 07:13입력 2021.07.20 05:30
[현장영상] "日 진정성 의심" 한일 정상회담 무산,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윤진근 PD] "문 대통령 결정이 옳은 것 같습니다." , "조금 아쉬움도 있네요."


청와대가 19일 문재인 대통령의 방일과 관련해 “문 대통령은 도쿄올림픽 계기 방일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한일 양국 정부는 도쿄올림픽 계기 한일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양국 간 역사 현안에 대한 진전과 미래지향적 협력 방향에 대해 의미있는 협의를 나누었다”면서도 “양측 간 협의는 우호적인 분위기에서 진행되어 상당한 이해의 접근은 있었지만, 정상회담의 성과로 삼기에는 여전히 미흡하며, 그 밖의 제반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이와 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시민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인다. 30대 직장인 A 씨는 “대통령께서 (일본에) 가지 않으시는 것이 좋다. 지금까지 (문재인) 대통령을 두고, 일본 측에서 한국에 대한 언론 플레이를 하는 것도 좋은 행태는 아닌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일본을 방문하면 득보다 실이 더 많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50대 회사원 B 씨는 “대통령의 의견을 존중한다”면서도 “개인적으로는 대통령이 일본에 가서 (스가 총리를) 만나도 무관하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한민국과 일본 간의 교류가 좀 더 활발해져서 어느 한 쪽에 (힘이) 치우치지 않게끔 잘 지내면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청와대가 방일 조건으로 내걸었던 '성과 있는 정상회담'이 이뤄지지 않은 것은 소마 일본대사관 공사의 '막말' 논란이 일어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박 수석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일본 측이 공식적으로 소마 공사에 대한 징계를 발표해야 방일 가능성을 검토해 볼 수 있다고 강조한 바 있다.


한편 청와대는 "도쿄올림픽은 세계인의 평화 축제인 만큼, 일본이 올림픽을 안전하고 성공적으로 개최하기를 희망한다"며 "우리 선수단도 여러 가지 어려운 여건이지만 그간 쌓아온 실력을 아낌없이 발휘하여 선전하고 건강하게 귀국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윤진근 PD y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