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경남도, '생애처음 특별보증' 300억 추가 지원…소상공인 골고루 혜택

수정 2021.09.26 17:13입력 2021.09.26 17:13
경남도, '생애처음 특별보증' 300억 추가 지원…소상공인 골고루 혜택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주철인 기자] 경상남도는 오는 27일부터 지역 소상공인과 소기업을 위한 '생애처음 특별보증' 300억원을 추가 지원한다고 26일 밝혔다.


생애처음 특별보증은 경남신용보증재단의 신용보증상품을 이용한 경험이 없는 신규고객을 대상으로 지난 7월 5일부터 BNK경남은행·NH농협은행과 함께 진행하는 특별상품이다.

이번 추가 지원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에게 골고루 혜택을 주기 위해 출시됐다. 업체당 1억원 한도로 경남신용보증재단이 대출금 전액을 보증하고, 이용자는 보증심사 완화, 대출금리 우대, 보증료 대폭 감면(연 0.6%)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경남신용보증재단을 이용한 적이 있거나 현재 다른 보증기관을 이용 중인 기업이나 일부 업종(제조업, 건설업)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이와 함께 경남도는 경남신용보증재단을 통해 480억원 규모의 '브릿지보증'도 시행 중이다. 브릿지보증은 폐업 상태의 소상공인이 사업자 대출을 개인대출로 전환해 최장 5년간 분할 상환할 수 있도록 한 상품이다.


기존에는 폐업 시 보증채무를 일시 상환해야 하지만, 이 상품을 이용하면 목돈을 한꺼번에 상환해야 하는 부담을 덜 수 있다.


보증 신청은 경남신용보증재단 홈페이지나 고객지원센터에 전화상담을 예약할 수 있다.




영남취재본부 주철인 기자 lx90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