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가치 1조546억원 추산

수정 2021.10.17 16:27입력 2021.10.17 16:25

스무사흘 2분 이상 시청자 수 1억3200만명
8700만명 정주행…시청 시간 15만9817년



넷플릭스가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의 가치를 8억9110만 달러(약 1조546억 원)로 추산했다.


16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공개한 넷플릭스 내부 문건에 따르면, 이 드라마의 제작비는 2140만 달러(약 253억원)다. 회당 238만 달러(약 28억 원)로, 다른 인기작인 '기묘한 이야기(800만 달러)'와 '더 크라운(1000만 달러)'보다 크게 낮다. 하지만 1조 원 이상의 가치를 만들어내 내부 지표인 '임팩트 밸류(impact value)'에서 41.7배를 기록했다.

압도적 효율성의 근거는 시청자 수와 시청 시간. 지난달 17일부터 스무사흘 동안 '오징어 게임'을 2분 이상 시청한 사람이 1억3200만 명에 달했다. 여기서 89%는 적어도 에피소드 한 편 이상을 봤다. 마지막 9화까지 모두 시청한 사람은 66%(8700만 명)다. 전 세계 시청자가 이 드라마를 본 시간은 14억 시간. 햇수로 따지면 15만9817년이다.


'오징어 게임'은 또 다른 내부 지표인 '조정 시청 지분(AVS)'에서도 353점을 기록했다. AVS는 사용자가 해당 콘텐츠를 보려고 새로 구독했거나, 구독을 취소하지 않았다는 정황을 가리킨다. 넷플릭스를 자주 사용하지 않거나, 새로 가입한 이용자가 작품을 시청할수록 더 높은 점수가 부여된다. 통상 9~10점만 얻어도 높은 수준으로 평가된다.

넷플릭스는 작품 제작자에게조차 이런 내용을 공개한 적이 없다. 일부 작품의 시청률 측정 지표만 알릴 뿐이었다. 넷플릭스는 최근 이 내용을 누설한 직원을 '회사 기밀 유출' 혐의로 해고했다. 관계자는 "신뢰와 투명성 높은 문화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밝혔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