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여기는 칸] 이미경 CJ부회장, 박찬욱 뚝심 응원…거리 장식한 K무비

수정 2022.05.27 08:01입력 2022.05.24 10:05
서체크기

75회 칸 영화제 현장
이미경 부회장 '헤어질 결심' 관람
칸 거리에 CJ ENM이?

[여기는 칸] 이미경 CJ부회장, 박찬욱 뚝심 응원…거리 장식한 K무비
AD


[칸(프랑스)=아시아경제 이이슬 기자] CJ그룹 이미경(Miky Lee) 부회장의 뚝심 조력과 투자가 올해 칸에서 빛났다.


이 부회장은 23일(이하 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극장에서 열린 75회 칸 영화제 경쟁 초청 영화 '헤어질 결심'(감독 박찬욱) 프리미어 상영에 참석했다.

이날 객석에 앉아 '헤어질 결심'을 관람한 이 부회장은 영화가 끝나고 불이 켜지자 기립박수를 보냈다. 박찬욱 감독과 배우 탕웨이·박해일을 찬찬히 바라보며 손뼉을 쳤다. 이어 박 감독과 잠시 이야기를 나눴으며, 탕웨이·박해일을 차례로 격려했다. 박 감독과 배우들이 퇴장하자 정서경 작가에게 다가가 포옹을 나누기도 했다.


이 부회장은 2019년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기생충'(감독 봉준호) 공식 상영을 앞두고 '박쥐'(2009) 이후 10년 만에 칸을 찾아 힘을 보탠 바. 3년 만에 다시 칸을 찾았으며, 프리미어 상영에도 참석해 주역들을 격려했다.

[여기는 칸] 이미경 CJ부회장, 박찬욱 뚝심 응원…거리 장식한 K무비

[여기는 칸] 이미경 CJ부회장, 박찬욱 뚝심 응원…거리 장식한 K무비


올해 한국 배급사 최초 칸 영화제 두 작품 동시 경쟁 초청이라는 기록을 세운 CJ ENM의 공격적인 레이스도 돋보인다.

칸 영화제는 해변가 거리에서 최고급 호텔로 꼽히는 마제스틱을 가장 귀하게 꼽는 감독·배우에게 숙소로 제공한다. 칸의 거점 같은 곳. 그렇기에 마제스틱 앞 거리의 전광판에는 어마어마한 광고료가 책정된다는 전언이다. 올해는 CJ ENM의 경쟁 초청작 두 편 '헤어질 결심'·'브로커'(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의 포스터가 크게 자리하고 있다. 이전 같으면 할리우드 유명 스튜디오의 영화 포스터로 도배되곤 했는데 올해는 K무비 두 편이 채웠다.


칸(프랑스)=이이슬 기자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