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순자 "고통받은 분들께 남편 대신 사죄"…5·18단체 "진정성 없어" (종합)

수정 2021.11.30 10:18입력 2021.11.27 09:18
서체크기
이순자 "고통받은 분들께 남편 대신 사죄"…5·18단체 "진정성 없어" (종합) 2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 고 전두환 전 대통령의 발인식에서 부인 이순자 씨와 장남 전재국 씨가 인사를 하고 있다. <이하 사진=공동취재단>
AD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 부인 이순자 씨가 27일 "남편의 재임 중 고통을 받고 상처를 입으신 분들께 남편을 대신해 특히 사죄를 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전씨 측이 과오에 대해 사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순자 "남편, 무덤도 만들지 말고 화장해 북녘 땅에 뿌려달라"= 이씨는 이날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 발인에서 유족 대표로 나와 "돌이켜보니 남편이 공직에서 물러나시고 저희는 참 많은 일을 겪었다"며 "그럴 때마다 모든 것이 자신의 불찰이고 부덕의 소치라고 말씀하시곤 했다"고 했다.


이씨는 "11월 23일 아침 제 부축을 받고 자리에서 일어나시더니 갑자기 쓰러져 저의 품에서 마지막 숨을 거두셨다"고 전씨의 사망 당시를 회고했다.

이어 "62년이라는 긴 세월 동안 부부로서 함께 했던 남편을 떠나보내는 참담하고 비참한 마음을 이루 말할 수 없었지만, 고통 없이 편안한 모습으로 이 세상과 하직한 것은 감사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남편은 평소 자신이 사망하면 장례를 간소히 하고 무덤도 만들지 말라고 하셨다"며 "또 화장해서 북녘 땅이 보이는 곳에 뿌려달라고도 하셨다"고 유언을 전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의 격려와 기도의 힘으로 장례를 무사히 치르게 됐다"며 "이제 남은 절차에 대해서는 충분한 의견을 나누겠다"고 했다.


이씨는 "장례기간 동안 경황이 없어 조문오신 분들께 미처 예를 다하지 못했다. 너그럽게 용서해달라"며 "그리고 장례식을 무사히 마칠 수 있도록 도와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이순자 "고통받은 분들께 남편 대신 사죄"…5·18단체 "진정성 없어" (종합) 2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고 전두환 전 대통령의 발인식이 진행되고 있다.


◆5·18 단체 "진정성 없이 마지못해 한 것"= 이씨의 사과를 놓고 5·18 관련 단체들은 진정성을 찾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이기봉 5·18 기념재단 사무처장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전두환 씨는 지금 자기의 안식을 구할 한 평의 땅도 없는 상황이다. (우리는) 본인이 사과를 못 하고 갔으면 가족이라도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주장해왔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이어 "막판에 쫓겨서 마지못해 사과하는 느낌이 든다.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는다"며 "생전에 사과할 기회도 많았고, 전씨 건강이 악화해 자유롭게 의사 표현하기 어려운 상황 전에라도 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 반감이 극심하고, 시신을 뉠 땅 한 평 없는 상황에서 마지못해서 하는 사과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명훈 5·18 유족회장도 "진실성이 없다. 분위기상 면피하려고 한 것 아니냐"고 말했다.


김 회장은 "고인이 사과했으면 제일 좋았겠지만 이것(장례) 끝난 후에라도 가족이 기자회견 등으로 정식으로 사과하는 게 옳지 않겠느냐"며 "면피가 아니라 정식으로 해야 한다. 노태우는 그래도 가족이 반복적으로 사과해 국가장을 해도 국민이 적극적으로 반대는 하지 않은 것"이라고 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