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술·담배 안 했던 40대 남편, AZ 접종 후 급성췌장염으로 사망"

수정 2021.09.29 09:15입력 2021.09.28 17:19

"건강한 남편인데, 기저질환 있다며 '인과성 없다'더라"

"술·담배 안 했던 40대 남편, AZ 접종 후 급성췌장염으로 사망" 28일 오전 서울 마포구민체육센터에 마련된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한 시민이 백신 접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술·담배를 하지 않은 40대 남편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1차 접종 후 급성췌장염을 앓다 사망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 남성은 평소 기저질환이 없이 건강했다고 부인은 전했다.


2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AZ 1차 맞고 사망한 남편(41세) 보고 싶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숨진 남성의 아내라고 밝힌 작성자 A씨는 "남편은 AZ 1차 접종을 5월31일에 하고 6월16일 사망했다"라며 "1차 접종을 마친 남편은 2주 뒤 복통을 호소해 병원을 찾은 뒤 4일 만에 사망했다. 복통의 원인은 원인 미상의 급성췌장염"이라고 설명했다.


A씨는 "급성췌장염의 원인은 술과 담배 등의 이유가 크다는데, 남편은 이를 전혀 하지 않는 건강한 사람이었다"라며 "저희 부부는 교육업계에 있어 저희를 보호하기 위해서가 아닌, 학생들이 안전한 공간에서 공부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주기 위해 잔여 백신을 신청했다"고 말했다.

이어 "남편이 며칠 입원해있으면 퇴원할 거라 생각했는데 영영 돌아오지 않았다. 40대에게 급성췌장염이 이렇게 빨리 진행되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고 한다"라며 질병관리청에 남편의 사망과 관련해 이야기했지만 돌아온 답변은 '기저질환으로 인한 연관성 없음'이었다고 했다.


"술·담배 안 했던 40대 남편, AZ 접종 후 급성췌장염으로 사망" 2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AZ 1차 맞고 사망한 남편(41세) 보고 싶습니다'라는 제목의 청원 글./사진=청와대 게시판 캡처


A씨는 "건강한 40대 남자가 어떤 기저질환이 있다는 거냐고 되물었더니, '고혈압과 당뇨'라는 답이 돌아왔다"라며 "(남편은) 병원서 (고혈압·당뇨를) 진단받아보지도 않았고 약 처방 또한 받아본 적이 없다"고 했다.


그는 "차라리 백신 맞지 말고 코로나에 걸려서 완치될 때까지 그냥 있을걸, 땅을 치고 후회하고 있다. 부작용에 대해 국가가 책임진다고 했고 코로나19를 이겨낼 방안이 백신밖에 없다고 강조하지 않았냐"며 분노를 표했다.


그러면서 "9살 아이에게 든든한 버팀목이었던 아빠가 한순간에 사라졌다"라며 "나라로부터 보호받아야 할 권리가 있는 힘없는 국민이 살아나가야 할 현실이 너무 막막하다"고 토로했다. 이 청원은 28일 오후 4시50분 기준 약 5300여 명의 동의를 얻었다.




강주희 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