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산은 "코로나19 피해기업 위한 추가 유동성 방안 마련"

수정 2021.09.28 13:46입력 2021.09.28 13:46
산은 "코로나19 피해기업 위한 추가 유동성 방안 마련"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 산업은행이 정부의 만기연장·상환유예 재연장 조치에 부응해 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을 위한 추가 유동성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28일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이날 진행된 금융위원장-정책금융기관장 간담회에서 “코로나19에 따른 기업들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는 만큼 정부의 이번 만기연장 조치 재연장 결정에 대해 충분히 공감한다”면서 “산은 또한 만기연장·상환유예 재연장에 적극 동참하는 한편, 충분한 유동성 지원을 통해 정부의 ‘질서있는 정상화’ 정책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말했다.

산업은행은 그동안 정부의 '175조원+α' 지원 대책과 산은 자체 프로그램 등을 통해 8월 말 기준 코로나19 피해기업들에 총 41조원 이상을 지원해왔다.


산업은행은 우선 속도감 있는 유동성 공급을 위해 기존의 1조원 규모의 '재무안정 동행 프로그램'을 활용, 코로나 피해기업의 다양한 재무상 애로점에 대한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하고 피해기업의 연착륙을 지원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심사 간소화, 전결권 완화 등 기존 규정에 얽매이지 않는 상품 도입으로 기업들의 높은 호응을 얻었던 '힘내라 대한민국 특별자금'의 시즌2 신규 출시(1조원 규모)를 통해, 시즌1 종료에 따른 지원 공백을 최소화하고 코로나 피해기업의 자활·재도약을 지원할 계획이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앞으로도 정부와 긴밀한 협조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실물·금융 부문의 위기 극복을 위해 긴장감을 갖고 적극 대응할 것” 이라고 전했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