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권한나의 캐디편지] "앞 팀 다 어디갔어?"

수정 2012.06.01 09:51입력 2012.06.01 09:51

[권한나의 캐디편지] "앞 팀 다 어디갔어?"
성격이 급하다 못해 앞 팀만 사라지면 안절부절 못하는 고객이 있습니다.


그 고객께서 골프회원권을 갖고 있는 골프장은 숲이 우거져 수려한 경관이 일품이라고 합니다. 역사가 오래돼 아름드리나무들이 빽빽하고, 그래서 더욱 맑은 공기 마시며 여유있는 플레이가 가능한 곳이라는 자랑입니다.

문제는 앞 팀이 멀어지면 플레이 자체가 흔들리는 불같은 성격입니다. 제 아무리 전국에서 제일 좋은 골프장에서 플레이하면 뭐합니까. 일반 골퍼들은 앞 뒤 팀 없는 곳에서 라운드 하는 '대통령골프'가 소원이라는데 참 보기 드문 성격의 소유자입니다.


고객께서 오전 일찍 티타임을 잡은 어느 날입니다. 늘 그렇듯이 캐디한테 맨 처음 물어보는 말이 "앞 팀 나갔나?"였습니다. 그 팀 캐디는 아무렇지도 않게 "네"라고 대답했죠. 고객께서는 티오프를 마친 뒤 "근데 앞 팀이 안보이네. 빨리 가야겠다"고 서두릅니다. 급한 성격에 다시 발동이 걸리기 시작했습니다.

동반자들은 영문도 모른 채 그 고객께 끌려 다니며 공도 치는 둥 마는 둥 앞으로만 계속 전진했습니다. 하지만 이상하게 가도 가도 앞 팀이 보이지가 않는 겁니다. 고객님께서는 본인보다 더 빠른 팀에 대해 괜히 오기를 부리며 "더 빨리, 더 빨리"를 외차다가 눈 깜짝할 새 전반 9홀이 끝나 버렸습니다.


분명히 그늘집에서 마주칠 거라고 생각한 고객은 앞 팀을 만나기 위해 그늘집에 들어갔지만 역시 텅 비어 있을 뿐입니다. 당연합니다. 없는 앞 팀을 따라 서둘러 추격했으니 말입니다. 전반 9개 홀을 불과 1시간 남짓 돌아버려 동반 캐디는 아예 스코어를 한 홀도 적지 못했다고 합니다.


성격 급한 그 고객이야 그렇다 치고, 동반자 분들은 무슨 죄입니까? "다시는 같이 공 안 친다"며 귀가했다는 후문입니다. 그 이야기를 듣고 그날 고객께 아무 생각 없이 대답했을 캐디를 떠올려 봅니다."네"라는 대답도 쉽게 해서는 절대 "아니, 아니, 아니되옵니다".


스카이72 캐디 goldhanna@hanmail.net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