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조희연 "해직교사 복직 당시로 돌아가면 절차 주의할 것"

수정 2021.06.30 17:14입력 2021.06.30 17:14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이 해직 교사 부당 특별채용 의혹에 대해 "절차적으로 부족해도 큰 시대정신의 흐름 속에서 우리 사회가 이 정도는 받아들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 교육감은 30일 '제301회 서울시의회 정례회 본회의' 시정질의에 참석해 "당시로 돌아가면 해직 교사 복직을 다시 할 것이며 절차는 좀 더 주의할 것"이라고 답했다.

간부들 반대에도 특별 채용을 했다는 의혹에 대해서 "시대 정신의 변화에 따라 해직 교사를 포용하지 않으면 그들이 10년이나 거리에서 고생한다며 걱정하지 말고 실무 진행하라고 했다"고 해명했다.


조 교육감은 두 아들을 외국어고에 보내고 자사고·외고 폐지를 주장한 점에 대해서 주변의 비난을 수용했다. 그는 "자율형사립고(자사고) 폐지를 주장하면서 자녀를 외고에 보낸 것이 '내로남불'이라는 것을 인정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사회 주류가 된 50∼60대뿐 아니라 20∼30대도 받아들일 수 있는 평등 프로젝트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추진하는 평생교육 플랫폼 '서울런'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 조 교육감은 "학습 결손이나 기초학력 부진 학생은 온라인 콘텐츠만으로 해결할 수 없다"며 "교육복지, 학습복지, 정신건강 복지를 통합적으로 제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답했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