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전기차 회사 테슬라가 '인간형 로봇'에 집착하는 이유는?

수정 2022.10.02 11:00입력 2022.10.02 11:00
서체크기
전기차 회사 테슬라가 '인간형 로봇'에 집착하는 이유는? 테슬라가 3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열리는 'AI 데이'에서 휴머노이드 로봇을 공개할 예정이다. / 사진=송현도 아시아경제 인턴기자
AD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전기차 제조업체 테슬라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AI 데이'를 열고 자체 개발한 로봇 '옵티머스'를 최초 공개한다. 옵티머스는 사람을 대신해 다양한 노동을 수행하기 위해 개발 중인 휴머노이드로, 테슬라는 자사 자율주행차 연구 인력까지 끌어와 옵티머스 개발에 열을 올리고 있다. 일론 머스크 CEO가 옵티머스 완성을 "회사 최우선 목표"라고 언급했을 정도다. 자동차 회사 테슬라가 인간형 로봇 기술에 사활을 거는 이유는 무엇일까.


AI 데이는 매년 가을 미국에서 열리는 테슬라의 기술 공개 행사다. 머스크 CEO는 이 행사를 통해 테슬라의 차세대 자동차 배터리, 자율주행 소프트웨어(FSD) 개발 진척도, 자체 개발 컴퓨터 칩 '도조' 등을 공개해 왔다. 올해 AI 데이에는 최초로 옵티머스의 실물을 공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져 소비자와 투자자의 이목이 집중된 상태다.


옵티머스 개발 계획은 지난해 AI 데이에서 처음 공식화됐다. 당시 머스크 CEO는 옵티머스의 완성 모습을 예상한 컴퓨터 그래픽과 상세 제원을 소개했다. 인간과 동일한 신체 형태를 가진 옵티머스는 키 176cm, 몸무게 56kg으로 한 손에 1.5kg의 물체를 들 수 있다. 머리에는 곡면 OLED 모듈이 탑재돼 사람과 상호작용을 할 수 있으며, 공장이나 위험 현장에 투입돼 사람 대신 중노동을 수행할 수 있다.


전기차 회사 테슬라가 '인간형 로봇'에 집착하는 이유는? 지난해 AI 데이에서 공개된 테슬라 봇 '옵티머스'의 이미지 / 사진=테슬라 유튜브


그러나 옵티머스는 시작부터 강한 비판에 직면했다. 자동차 회사가 로봇 개발에 진지하게 임할 이유가 없을뿐더러, 진짜 사람처럼 움직이는 휴머노이드 개발은 시기상조라는 지적이었다. 기술 분야 유명 저술가 나빌 알리워는 지난해 자신의 블로그에 "정말로 유용한 로봇은 사람을 닮지 않았다. 오히려 생산라인이나 공장에 설치된 산업용 로봇과 비슷하다"라고 지적했다. 일부 투자자들은 옵티머스가 테슬라의 '홍보용 이벤트'에 불과하다는 회의론을 내놓기도 했다.


휴머노이드는 로봇 공학 중에서도 가장 어려운 분야로 손꼽힌다. 일본 '혼다'에서 2000년 걸어 다니는 로봇 '아시모'를 공개한 뒤로 20여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진정한 휴머노이드는 탄생하지 않았다. 지난해 현대차그룹이 인수한 '보스턴 다이내믹스'는 뛰거나 점프할 수 있는 로봇을 만들었지만 활동 범위가 크게 제한돼, 실제 판매 제품은 일반 산업용 로봇에 그친다. 테슬라 옵티머스의 성공 가능성에 대해 의구심이 나오는 이유다.


그럼에도 테슬라는 옵티머스 개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머스크 CEO는 지난해 4분기 실적 발표에서 "옵티머스 휴머노이드 로봇은 우리에게 있어 가장 중요한 제품 개발"이라고 강조했다. 이달 초 '일렉트렉' 등 외신들은 테슬라가 FSD 연구 인력을 끌어오면서까지 옵티머스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FSD를 통한 자율주행의 완성이 테슬라의 '기업 목표'였음을 고려하면 의외의 U턴인 셈이다.


그렇다면 자동차 기업인 테슬라가 갑작스럽게 로봇 개발에 사활을 거는 이유는 무엇일까. 일부 전문가들은 테슬라의 FSD와 옵티머스가 공유하는 핵심 기술에 주목한다. 바로 '컴퓨터 비전(인간의 시각을 모방한 컴퓨터 시스템)'이다.


휴머노이드 개발의 가장 큰 난제는 로봇이 사물을 제대로 인지하기 힘들다는 데 있다. 이와 관련, 아용가 허레이드 오하이오 주립대 조교수는 최근 학술 매체 '더 컨버세이션'에 기고한 글에서 "인간과는 달리 로봇은 불규칙하게 생긴 사물을 인지하고 대응하는데 어려움을 겪는다"라고 설명했다. 이 때문에 현실에서 주어진 임무를 수행하는 데 뜸을 들이게 되고, 엉뚱한 동작을 하거나 장애물에 걸려 넘어지는 오류가 발생한다.


전기차 회사 테슬라가 '인간형 로봇'에 집착하는 이유는? 테슬라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FSD' 또한 카메라 렌즈로 포착한 사물을 AI로 인지하게 하는 컴퓨터 비전 기술을 응용한다. / 사진=테슬라


로봇은 컴퓨터 비전을 통해 사물을 볼 수 있다. 즉 카메라 렌즈나 레이다로 주변 환경을 먼저 시뮬레이션한 뒤, 메모리 장치에 미리 기록된 사물 정보를 시뮬레이션 환경에 일일이 대조하면서 비로소 물체를 인지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그러나 모든 것이 정교하고 정적인 디지털 시뮬레이션과 달리, 현실 환경은 유동적이고 금방 변화한다. 이 때문에 로봇의 컴퓨터 비전은 사물을 제대로 인지하는데 오랜 시간이 걸리고, 그 정확도도 인간보다 현저히 낮을 수밖에 없다.


컴퓨터 비전 문제는 테슬라의 FSD에서도 동일하게 나타난다. 현재 베타 테스트 버전을 제공 중인 FSD는 가끔 장애물을 향해 가속하거나, 신호등의 노란 불을 달이나 태양으로 착각하는 실수를 저질러 논란이 되곤 했다. 컴퓨터 비전을 통제하는 AI가 주변 사물을 제대로 인지하기 힘들기 때문이다.


옵티머스가 투입될 예정인 공장, 가정집 내부 등은 컴퓨터 비전을 훈련시키고 기능을 향상하는 데 이상적인 환경이 될 수 있다. 또 옵티머스에 쓰인 컴퓨터 비전 기술이 FSD에 이식되거나, 그 반대의 전환도 가능하다. 이런 관점에서 보면 옵티머스는 FSD와 동일한 기술에서 파생된 또 하나의 제품에 가깝다.



이런 인식은 머스크 CEO의 전망에서도 드러난다. 그는 중국 과학 매체 '차이나 사이버스페이스'에 기고한 글에서 수년 뒤 옵티머스가 전기차를 제치고 테슬라의 주력 제품으로 등극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머스크 CEO는 "오늘날 자동차는 이미 통신 기술로 조종하는 바퀴 달린 스마트 로봇에 더 가까운 형태다. 휴머노이드 로봇의 현실화가 그다음 수순"이라며 "우리의 '바퀴 네 개 달린 로봇'이 인류가 여행하는 방식을 바꿔 놓았듯이, 테슬라는 AI를 자동차 너머의 영역으로 확장하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