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단독]배민, ‘만나서결제’ 폐지한다…비대면 결제 강화 ‘박차’

수정 2021.11.26 10:30입력 2021.11.25 18:12

‘만나서결제’ 다음달 29일까지 운영…배민1·배민라이더스 가게 대상
비대면 결제 수요 급증한 까닭…“현금 없이 배달하는 라이더도 많아”
이용자 범죄 노출 가능성도 줄여…요기요 등 영향 ‘주목’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단독[아시아경제 이준형 기자] 배달 애플리케이션(앱) 배달의민족이 다음달 직접 결제 방식인 ‘만나서결제’ 서비스를 종료한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비대면 결제를 강화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직접 결제로 인한 앱 이용자의 범죄 노출 가능성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배달의민족을 기점으로 요기요 등 다른 배달 앱으로 직접 결제 서비스 폐지가 확산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25일 배달업계에 따르면 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은 단건 배달 서비스 ‘배민1’과 배민라이더스 가게의 만나서결제 서비스를 다음달 29일까지 운영한다. 만나서결제는 주문자가 라이더(배달기사)와 직접 만나 카드나 현금으로 금액을 지불하는 결제 방식이다. 배달의민족 이용자는 올 연말부터 배민1과 배민라이더스 가게에서 앱 내 결제 방식인 ‘바로결제’ 서비스만 이용할 수 있다. 배달의민족이 직접 배달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는 월 8만8000원의 정액제 광고상품 ‘울트라콜’과 건당 매출의 6.8%를 수수료로 지불하는 ‘오픈리스트’에서는 만나서결제 서비스가 계속 제공된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코로나19를 기점으로 급증한 비대면 결제 수요는 만나서결제 서비스가 종료되는 배경이다. 실제 우아한형제들은 코로나19 확산세가 수그러들지 않자 고객과 라이더가 직접 만나는 시간을 줄이기 위해 만나서결제 서비스 폐지를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문 앞에 음식을 놓고 가 달라는 주문이 많아져 이미 만나서결제 서비스의 이용 비중은 높지 않은 편”이라며 “현금을 소유하지 않고 배달하는 라이더가 많다는 점도 이번 결정과 무관하지 않다”고 밝혔다.


비대면 결제 서비스는 앱 이용자가 범죄에 노출될 가능성을 줄이는 효과도 있다. 라이더의 범죄 가능성에 대한 우려는 꾸준히 제기돼 왔다. 라이더는 주문자와 대면할 수 있는 데다 주소 등 개인정보를 쉽게 취득할 수 있는 까닭이다. 지난 2월 배민라이더스 소속 라이더가 오피스텔 승강기에서 여성 주민에게 자신의 성기를 노출하고 달아나 논란이 일기도 했다. 카드 복제에 대한 우려도 있다. 올 9월에는 한 라이더가 만나서결제 서비스를 통해 주문자 카드를 복제한 후 인터넷에 팔아넘긴 사건이 발생했다.

요기요 등 다른 배달 앱도 잇따라 직접 결제 방식을 폐지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코로나19로 다양한 분야에서 비대면 결제가 대세로 자리 잡은 만큼 배달 앱들도 직접 결제 방식을 축소할 수밖에 없다는 게 업계 설명이다. 배달업계 관계자는 “시장 1위인 배달의민족의 전략은 타 배달 앱에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면서 “다른 배달 앱도 비대면 결제 방식을 강화하기 위한 여러 방안을 고민하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결제 선택권이 줄어 소비자 불만을 초래할 수 있다는 의견도 있다. 만나서결제 서비스가 없어지면 지역화폐, 법인카드 등을 사용할 수 없어 결제 방식이 제한된다는 지적이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배민1과 배민라이더스 가게에서는 이전부터 지역화폐와 재난지원금 사용이 불가능했다”면서 “법인카드도 개인 앱에서 카드 등록을 하면 결제에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준형 기자 gil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