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화이자 접종 후 '하반신 마비'… "동생, 영원히 못 걸을 수도" 호소

수정 2021.10.14 17:08입력 2021.10.14 17:08

백신 1차 접종 3주 뒤 증상 보여

화이자 접종 후 '하반신 마비'… "동생, 영원히 못 걸을 수도" 호소 화이자 1차 접종 후 하반신 마비가 온 A씨의 동생이 물리치료를 받고 있다. /사진= 네이버 카페 '코로나 백신 부작용 피해자 모임' 캡처


[아시아경제 나예은 기자] 24세 남동생이 화이자 백신 1차 접종 이후 하반신 마비가 왔다며 부작용 피해를 주장하는 글이 올라왔다.


지난 1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동생이 화이자 백신 1차 맞고 3주 뒤 하반신 마비가 왔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작성자 A씨는 "동생이 백신을 맞고 집에서 쉬고 있었는데, 처음에 쥐가 난 것처럼 짜릿(하다고) 했다. 잠시 산책 나갔다 오면 되겠지, 시간이 지나면 되겠지 했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하반신 쪽이 움직이지 않았다. 1시간도 안 되는 사이에 걸을 수 없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동생은) 울산의 한 대학병원에 가서 CT 촬영을 했지만, 병원에서는 '허리에서 뭔가 보이는 게 있는데 정확하게 무엇인지 모르겠다'는 소견을 들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서울에 있는 대학병원으로 응급차를 타고 왔고 그다음부터 응급실 병동에서 입원해 상태를 봤지만, 역시 '정확하게 무엇 때문에 갑자기 마비가 온 지 모르겠다'며 입원을 해서 알아보자고 하더라. 그 뒤로 CT도 찍고, MRI도 찍고 할 수 있는 건 다 해봤지만, 척추 염증이라고만 했다"고 덧붙였다.


A씨는 "의사가 '코로나 백신으로 척추염이 생긴 건 아니다'라고 했지만, 가족들은 코로나 백신 부작용으로 보고 있다. 동생은 그전에(백신 접종 전에) 건강했고, 먹고 있던 약도, 앓고 있던 병도 없었다"고 호소했다.


아울러 "동생은 지금 입원한 지 3주째가 돼 가고 있다. 재활운동을 열심히 하고 있지만, 아직도 걸을 수가 없다"며 "골든타임이 6주에서 9주라고 한다. 그 사이에 못 움직이면 영원히 못 움직인다고 했다. 동생이 그전처럼 움직였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나예은 기자 nye870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