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특징주]퀀타매트릭스, RNA 백신 대량생산 원천기술…코로나백신 쏠림 해결기대

수정 2021.08.02 09:19입력 2021.08.02 09:19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미생물 진단 업체 퀀타매트릭스가 이틀 연속으로 급등하고 있다. 권성훈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 연구팀이 수백억 종류의 핵산을 높은 분해능(단일 염기 수준)으로 정제할 수 있는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는 소식이 주가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보인다. 퀀타매트릭스는 서울대 전기공학부 교수로 재직 중인 권성훈 대표가 2010년 설립했다. 그는 2004년 UC버클리에서 생체공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한국에 들어와 교수 생활을 하며 '항균제 감수성 검사 시간을 줄이는 기술'에 관한 논문을 썼다. 반도체 공정기술에 쓰이던 미세유체 제어기술을 응용했다. 퀀타매트릭스의 혁신 제품인 '디라스트(dRAST)’의 근간이다.


2일 오전 9시19분 퀀타매트릭스는 전날보다 3.37% 오른 1만9950원에 거래되고 있다.

최근 서울대 공과대학 권성훈 전기정보공학부 교수 연구팀이 ‘초병렬적 고순도 핵산(DNA/RNA) 정제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RNA 기반의 백신과 신약은 직접 합성할 수 없기 때문에 기존에는 DNA를 합성하고 RNA로 전사하는 과정이 필요하다.


오류에 취약한 DNA 합성은 장기간에 걸쳐 대장균을 배양하고, DNA를 추출하는 과정을 거칠 수밖에 없었고 이로 인해 높은 생산비용과 낮은 생산효율이 문제로 나타났다.

권성훈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 연구팀이 개발한 고순도 핵산 정제기술을 응용하면 대장균 배양과정 생략을 통해 생산비용 절감과 시간 단축이 가능하며, 궁극적으로 RNA 백신과 치료제 생산량을 극대화할 수 있다.


DNA와 RNA를 포함하는 개념인 핵산은 유전, 단백질 합성과 같은 생명현상에 관여하며 체내에서 핵심역할을 하는 분자다. 화이자(Pfizer), 모더나(Moderna)와 같은 핵산형태의 코로나바이러스(COVID-19) 백신이 상용화돼 각국의 관심을 끌고있다. 화이자와 모더나는 유럽연합(EU)에 공급하는 코로나19 백신 가격을 인상했다.


결실 및 삽입되는 현상이 핵산자동합성장치 오류의 주요 원인이란 점을 착안해 합성된 핵산의 길이를 측정하고 의도한 길이의 핵산만 골라내는 방법을 적용했다.


핵산의 길이 측정에는 주요 실험실에 다수 설치된 미국 일루미나사의 염기서열분석장비를 활용했으며, 해당 장비를 통해 정제과정을 자동화했기 때문에 학계와 산업계에 빠르게 적용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권성훈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는 “핵산 정제기술의 개발을 통해 핵산을 활용하는 기초연구와 핵산기반 백신과 치료제의 관련 연구를 활성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초연구사업(리더연구)의 지원으로 진행됐으며, 세계적인 학술지 네이처 바이오테크놀로지(Nature Biotechnology)지에 출판됐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