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靑, 기자 손가락 모독 논란에 "오해 풀렸으면"

수정 2021.01.20 14:43입력 2021.01.19 17:48

文대통령 기자회견 이후 표정 밝아…"손가락 모독이라고 전혀 느끼지 못해"

靑, 기자 손가락 모독 논란에 "오해 풀렸으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 기자회견 과정에서 질문에 참여했던 기자가 손가락 모독과 유사한 모습을 했다는 의혹에 대해 "오해가 풀렸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손가락 모독이라고 느끼지 못했으며 그러한 해석은 오해라는 시각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19일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손가락 모독 논란에 대해 듣기는 했는데 현장에 저도 있었지만 이런 질문이 나온는 것 자체가 의아할 정도로 손가락 모독이라고 전혀 느끼지 못했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아마 큰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면서 "오해가 있었다면 풀렸으면 좋겠다. 문 대통령도 전혀 불쾌감을 느끼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문 대통령은 기자회견 이후 "다 끝났네"라고 말했고, 표정도 굉장히 밝았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靑, 기자 손가락 모독 논란에 "오해 풀렸으면" 지난 18일 대통령 기자회견 과정에서 질문에 참여했던 기자가 손가락 모독과 유사한 모습을 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SNS 게시물.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