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문앞까지 배달 안해줬다고 "못 배워먹은 XX야 치여 죽어라" 막말

수정 2020.11.29 17:09입력 2020.11.29 17:09
문앞까지 배달 안해줬다고 "못 배워먹은 XX야 치여 죽어라" 막말 이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이미지출처 =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은영 기자] 한 배달대행업체의 배달원이 "음식을 내부까지 전달해주지 않았다"라는 이유로 숭실대학교 학생에게 입에 담지 못할 험한 욕설과 비난을 들었다는 글이 게시돼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28일 숭실대학교 익명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에는 한 배달대행업체의 배달원이 이 대학에 재학 중인 손님에게 폭언을 들었다는 내용의 글이 게시됐다.

자신을 배달대행업체 사장이라고 소개한 글쓴이는 "지난 25일 숭실대 학생이 저희 매장에서 일하는 배달대행업체 직원에게 막말을 했다"라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문앞까지 배달 안해줬다고 "못 배워먹은 XX야 치여 죽어라" 막말 [이미지출처 = 숭실대 에브리타임 캡처]


이어 "학생이 비대면 배달을 요청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로 인해 실내로 들어갈 수 없는 상황이었다"라며 "이에 배달원이 20여 차례 전화했으나 모두 받지 않았고 겨우 연락이 닿자 다짜고짜 "다 들어오는데 왜 너만 못 오냐"며 화를 냈다"라고 말했다.


또한 "결국 내려온 학생은 배달원에게 반말을 하며 언어적, 물리적 위협을 가했고 본사에 컴플레인까지 건 뒤 문자를 보내왔다"라고 밝혔다.

문앞까지 배달 안해줬다고 "못 배워먹은 XX야 치여 죽어라" 막말 [이미지출처 = 숭실대 에브리타임 캡처]


뒤이어 글쓴이가 공개한 문자메시지에는 입에 담기 힘든 욕설이 가득했다.


"1층에서 못 올라가게 한다. 내려오라"라는 배달원의 문자에 학생은 "이미 차단했고 컴플레인 걸었다. 못 배워먹은 XX야 네 XX XX가 그렇게 가르치냐? 언제까지 네 XXXX해야 하냐? 그냥 배달하다 치여 XX라. 살고 싶으면 제발 겸손하게 살아라. XX 같은 XX 다 보겠다. X 같은 배달대행 다시는 보지 말자. XX 버려라"라며 모욕적인 욕설을 퍼부었다.


문자메시지가 공개되자 같은 학교 학생들은 물론 누리꾼들도 분노를 참지 못했다.


한 학생은 "이거 누구냐? 퍼뜨려서 부끄러운 줄 알게 해야 한다"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익명의 다른 학생은 "XXXX관 학생이랍니다. 잘 가라"라며 학과를 유추하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최은영 인턴기자 cey12148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