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대검, 검사장들 의견 공개 "특임검사 필요…총장 지휘배제 위법"
최종수정 2020.07.06 17:31기사입력 2020.07.06 17:31
대검, 검사장들 의견 공개 "특임검사 필요…총장 지휘배제 위법" 대검찰청이 3일 예정됐던 '검언유착' 의혹에 대한 수사자문단을 소집하지 않기로 했다. 지난 2일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의견을 일부 수용한 것. 윤석열 검찰총장은 3일 오전과 오후 각각 전국 고검장과 검사장 회의를 잇따라 열고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에 대한 수용 여부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사진은 이날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모습./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대검찰청이 6일 '검언유착' 의혹 사건과 관련해 전문수사자문단 절차를 중단하고 독립적인 특임검사 도입이 필요하다고 의견을 모은 검사장 회의결과를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보고했다.


또한 윤 총장이 이 사건에 관여하지 못하도록 지시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는 위법ㆍ부당하다는 검사장들의 의견도 전달했다.

대검 기획조정부는 이날 오후 이 같은 보고 내용을 외부에 공개했다.


대검이 공개한 내용에 따르면 지난 3일 열린 검사장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검찰총장은 전문수사자문단 절차를 중단함이 상당하고 공정하고 엄정한 수사를 위해 독립적인 특임검사 도입이 필요하다"고 의견을 모았다.

이어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 중 검찰총장 지휘감독 배제 부분은 사실상 검찰총장의 직무를 정지하는 것이므로 위법 또는 부당하다"는 점에 공감했다.


총장의 거취 문제에 대해선 "본건은 검찰총장의 거취와 연계될 사안이 아니다"라고 의견을 나눴다.


윤 총장은 검사장 회의 결과를 보고 받고 추 장관의 수사 지휘에 대한 최종 입장을 고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안팎에선 윤 총장의 최종 입장이 이르면 7일 공개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