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22년만의 노사정 합의' 민노총 대의원대회서 마지막 희망볼까
최종수정 2020.07.05 12:54기사입력 2020.07.05 12:54
'22년만의 노사정 합의' 민노총 대의원대회서 마지막 희망볼까 2일 서울 중구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에서 중앙집행위원회가 열리는 가운데 노사정 합의에 반대하는 민주노총 비정규직 조합원 등이 항의로 회의가 미뤄지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22년만의 노사정 합의가 무산 위기에 놓인 가운데 노사정 합의안의 추인 여부를 임시대의원대회를 열어 최종 결정하기로 했다. 지난 1일 최종 협약에 이르지 못한 노사정 합의를 위한 마지막 추인 시도로 보인다.


민주노총은 지난 3일 오후부터 중앙집행위원회(중집)를 열어 노사정 합의안 추인 여부를 밤샘 논의한 결과, 임시대의원대회를 통해 최종 결정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이에 따라 민주노총은 오는 20일 대의원대회를 온라인으로 소집하고 조합원들의 의견을 직접 묻는 절차를 밟는다.

이번 결정에는 김명환 위원장의 강한 의지가 작용했다. 김 위원장은 중집 후 "(대의원대회는) 민주노총 규약상 위원장 권한 행사로 소집할 수 있다"며 "대의원대회를 통해 노사정 합의안에 대한 동의 여부를 조합원들에 직접 묻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대의원대회는 전체 조합원 500명당 1명꼴인 대의원들로 구성된 대규모 회의체다. 민주노총 사무총국 간부, 산별노조·지역본부 대표 등 약 50명으로 구성된 중집보다 상위 의결 기구다. 지난 2월 민주노총 정기 대의원대회 재적 인원은 1400여명에 달했다. 김 위원장이 노사정 합의안을 살리기 위해 대의원들의 뜻을 확인하기로 한 것이다. 노사정 합의안에 반대하는 정파의 벽을 넘으려는 시도라는 해석이 나온다.

하지만 민주노총 내에 다수를 차지하는 금속노조, 공공운수노조 등 산별노조들은 노사정 합의안에 '해고 금지', '전국민 고용보험제 보장' 등에 대한 내용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추인을 저지하고 있다. 이들은 김 위원장 사퇴도 요구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이들 조합원들의 반대에 막혀 1일 예정됐던 협약식에 참석조차 하지 못했다. 민주노총 내 최대 정파 중 하나인 민주노동자전국회의(전국회의)도 노사정 합의문을 폐기해야 한다는 입장문을 낸 바 있다.


이번 대의원대회는 노사정 합의문을 되살리기 위한 사실상 마지막 시도로 보인다. 다만 강경파들의 반대가 여전해 추인 결정이 도출될 지는 미지수다. 한국노총 등 다른 주체들이 민주노총의 추인 결정까지 기다려줄 지도 미지수다. 김 위원장은 노사정 합의문 존폐 여부에 따라 자신의 거취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