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진중권 "남매끼리 결혼? 가지가지한다" 민주·시민당 홍보물 비판
최종수정 2020.04.07 10:36기사입력 2020.04.07 07:56

"남매끼리 결혼한다는 발상 황당, 누가 아버지에게 주례 봐달라고 하나"

진중권 "남매끼리 결혼? 가지가지한다" 민주·시민당 홍보물 비판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온라인 포스터/사진=진중권 페이스북 캡처


[아시아경제 김수완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이 제작했다고 알려진 온라인 포스터가 공개된 가운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가지가지 한다"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남매끼리 결혼한다는 발상도 황당하지만, 누가 아버지에게 주례를 봐달라고 하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해당 포스터에 적힌 주례자는 문재인 대통령이다. 특히 결혼 장소는 국회의사당이며, 날짜는 총선 날짜인 4월15일이다.


또한, '더불어 결혼해요', '더민주 그리고 더시민'이라는 문구가 적혀있다.

그는 "옛날에 용한 무속인을 찾아가는 방송이 있었다"라면서 "얼마나 용한지 시험하러 두 남녀를 들여보내 궁합을 보게 했다"라고 했다.


이어 "그 무속인이 크게 노하며 '두 사람은 결혼할 수 있는 사이가 아닌데?'라고 말했다"며 "두 남녀는 실은 남매지간이었다"라고 비꼬았다.




김수완 기자 suw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