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당
日경제보복 대응방안…"文대통령이 아베와 담판 지어야" 25.4% 1위
최종수정 2019.07.22 15:19기사입력 2019.07.22 15:12
日경제보복 대응방안…"文대통령이 아베와 담판 지어야" 25.4% 1위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가장 효과적인 대응 방안을 묻는 여론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담판을 져야한다는 여론이 가장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이나 WTO를 통해 중재해야한다는 의견은 근소한 차로 2위를 기록했다.


리얼미터는 지난 19일 YTN '노종면의 더뉴스' 의뢰로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한 가장 효과적인 대응 방안에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한 결과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 담판' 응답이 25.4%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고 22일 밝혔다. 이어 '미국이나 WTO를 통한 중재' 응답이 24.9%를 기록, 불과 0.5%포인트 차로 2위를 기록했다.


이밖에 '민간차원의 불매운동'(19.1%), '정부 차원의 대일 수출·수입규제'(13.9%), '대통령 특사 파견'(9.8%) 순으로 나타났다. '모름·무응답'은 6.9%.


세부적으로 보면 '문 대통령·아베 담판' 응답은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지지층에서 다수로 조사됐다. 또 무당층, 보수층, 대구·경북(TK)과 서울, 50대 이상에서도 가장 높게 나타났다.

'미국·WTO를 통한 중재' 응답은 정의당 지지층과 중도층에서 다수로 조사됐고 부산·경남·울산, 대전·충청·세종, 경기·인천, 20대와 40대, 여성에서도 1위로 꼽혔다.


'불매운동' 응답은 민주당 지지층과 진보층, 광주·전라, 30대에서 가장 많았다.


이번 조사는 전국 19세 이상 성인 9215명에게 접촉해 최종 500명이 응답을 완료, 5.4%의 응답률을 기록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포인트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지금 내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