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기업·CEO
이의경 처장 "인보사 사태 부당개입 확인 시 사퇴"(종합)
최종수정 2019.07.12 13:33기사입력 2019.07.12 13:33

-윤소하 의원 "이의경 처장, 코오롱 측 발주로 인보사 경제성 평가 연구"

-이의경 처장 "인보사 사태 전 수행…인보사 사태와 무관하며 문제 발생 시 사퇴 의향"

-시민단체도 "이 처장, 인보사 사태 해결 불가능" 목소리 높여


이의경 처장 "인보사 사태 부당개입 확인 시 사퇴"(종합)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12일 "인보사 케이주의 경제성 평가 연구에 대해 국민 앞에 떳떳하다"며 "인보사 사태와 관련해 문제가 생기면 사퇴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이의경 식약처장은 이날 오전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식약처장으로서 부당한 개입을 한 것이 한 가지라도 확인되면 사퇴할 것이냐"는 윤소하 정의당 의원의 질의에 대해 이 같이 답했다.


윤소하 의원은 "이 처장은 인보사를 건강보험 대상 의약품으로 올려야 한다는 경제성 평가 연구를 진행했다"면서 "인보사 사태에 공조했고 직접적 책임자"라고 몰아세웠다. 그러면서 "코오롱생명과학의 발주를 받아 이런 용역 보고서를 작성한 사람이 인보사 사태를 수습하는 책임자가 된 것"이라며 "국민들이 객관적으로 수습이 되겠다고 보겠느냐"고 했다.

이와 관련 이 처장은 "인보사의 경제성 평가 연구는 인보사 사태 이전인 2017년 12월까지 수행한 것으로 신약의 보험급여 적용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과학적 근거를 토대로 한 중요한 연구"라며 "관련 전문가가 적은 상황에서 사명감을 가지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가이드라인에 의해 객관적으로 수행한 만큼 기업의 사사로운 이해관계 등이 개입될 여지가 없다. 인보사 사태와 무관하고 추호의 의혹도 없다"고 강조했다.


이날 윤소하 의원의 질의 이후 인보사 사태 해결과 의약품 안전성 확보를 위한 시민대책위원회는 논평을 내고 "인보사 건강보험 등재 연구용역을 수행한 이 처장은 인보사 사태 해결 책임자가 될 수 없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이 처장은 인보사가 국민건강보험으로 보장해줄 만큼 비용 대비 효과가 높은 치료제라는 것을 주장하기 위해 코오롱생명과학의 지원금을 받고 코오롱 측에 서서 연구를 수행했다"며 "이해상충 문제가 너무 분명한 이 처장이 인보사 사태를 해결해야 하는 당국의 수장이라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지난 5월 말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도 "인보사의 급여를 위한 경제성 평가를 이의경 처장이 했다는 건 인보사를 만든 코오롱생명과학 뿐만 아니라 제약사와 밀접한 연관성이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이 처장 스스로 인보사 경제성 평가 보고서를 공개하라"고 요구한 바 있다.


코오롱생명과학의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는 지난 2017년 7월 국내 첫 유전자 치료제로 식약처의 허가를 받았다. 하지만 지난 3월 주 성분 중 하나가 허가사항에 기재된 연골세포가 아니라 신장세포라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논란이 일었다. 이후 식약처 조사와 청문 절차를 걸쳐 지난 3일 최종 품목허가 취소 처분이 확정됐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지금 내 번호 좋은 번호일까?

길흉 확인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