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책
홍남기 "내년 최저임금, 수용도 잘 반영…결정 존중"
최종수정 2019.07.12 13:12기사입력 2019.07.12 13:12

기재위 전체회의 출석

홍남기 "내년 최저임금, 수용도 잘 반영…결정 존중"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2일 최저임금위원회가 내년도 최저임금을 올해보다 2.9% 오른 시간당 8590원으로 의결한 데 대해 "수용도 등이 잘 반영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최저임금 인상률이 적당한지 묻는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 질의에 "과거 2년 치 최저임금은 기대 이상 높았지만, 오늘 최저임금위원회의 결정은 3%가 좀 안 되는 수준이라 여러 고용 상황, 경제에 미치는 영향, 수용도가 잘 반영됐다고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그는 정부가 최저임금위원회에 재심의를 요청할 계획인지 묻자 "최저임금위원회 결정내용을 존중해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해 재심의를 요청할 계획이 없다는 뜻을 밝혔다.


홍 부총리는 최저임금의 업종ㆍ규모별 차등 적용 여부와 관련해서는 "최저임금위 표결로 이미 하기 어렵다고 결정했다"고 답변했다. 주휴수당 개편 여부에 대해서도 "지금으로선 검토된 바 없다"고 말했다.

그는 '미ㆍ중 무역 분쟁 외에 정부의 경제정책 실패도 경제지표가 나빠진 원인 아닌가'라는 김성식 바른미래당 의원의 질의에 "최저임금이나 그런 정책들이 경제에 부담을 줬다는 것을 인정한다"고 답변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