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삼성, 인텔 제치고 2년만에 세계 1위 반도체 기업 탈환

수정 2021.08.02 09:42입력 2021.08.02 09:42

2분기 매출액 인텔 뛰어넘어…"반도체 수요 급증 영향"
인텔, 파운드리 진출 선언하며 삼성에 '선전포고'
전문가 "삼성전자·TSMC·인텔 3자 경쟁 더 치열해질듯"

삼성, 인텔 제치고 2년만에 세계 1위 반도체 기업 탈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수환 기자] 삼성전자가 미국 반도체업체 인텔을 제치고 세계 최대 반도체 업체의 자리를 탈환했다.


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 2분기에 삼성전자의 반도체 부문이 197억달러(약 22조7000억원)의 매출을 올리면서 같은 기간 196억달러(약 22조6000억원)의 매출을 기록한 인텔을 제쳤다고 보도했다.

WSJ는 삼성전자의 1위 탈환을 두고 "(삼성전자의 주력 사업인) 메모리 반도체의 수요가 다시 급증했다는 것을 방증한다"며 "인텔의 주요 사업인 비메모리 반도체의 제조원가 보다 메모리 반도체의 원가가 훨씬 낮다는 점도 삼성전자의 매출 급증에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분석했다.


아울러 올해 메모리 반도체의 성장이 더 두드러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시장조사업체 가트너에 따르면 올해 메모리 반도체의 판매액이 전년 대비 33% 증가할 것으로 보이는 반면, 비메모리 반도체의 대표격인 CPU(중앙처리장치)의 판매액은 4% 성장에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인텔은 1980년대 이후 30여년 넘게 세계 최대의 반도체 기업이라는 왕좌를 차지해왔다. 하지만, 2017년 삼성전자가 메모리 반도체 수요 급증에 따른 매출 증가에 힘입어 인텔의 매출액을 처음으로 넘어서면서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기업으로 등극한 바 있다.


하지만, 메모리 반도체 과잉 공급에 따른 시장 침체 영향으로 2019년 삼성전자의 반도체 부문 매출이 전년 대비 30%가량 떨어지면서 인텔이 2년 만에 다시 삼성전자를 제치고 1위 자리를 탈환했었다.


이어 2년여 만인 지난 2분기 삼성전자가 다시 1위로 등극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최근 계속되고 있는 반도체 공급난 영향으로 메모리 반도체 가격이 급등하면서 삼성전자의 매출을 끌어올렸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해 코로나19 대유행이 발발하면서 글로벌 경기 수요의 수축으로 삼성전자를 비롯한 반도체 위탁생산(파운드리) 기업들의 고객사들이 반도체 주문을 대거 취소한 바 있다. 이어 올해부터 경기 재개에 따른 수요 회복의 기대감이 반영되면서 고객사들이 반도체 주문을 다시 늘렸다. 이에 공급 병목 현상이 발생하면서 나타난 공급난으로 인해 반도체 가격을 끌어올린 결과 삼성전자의 매출도 급증할 수 있었다는 해석이다.

삼성, 인텔 제치고 2년만에 세계 1위 반도체 기업 탈환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런 가운데 인텔은 향후 파운드리 시장의 성장 가능성을 높게 보면서 파운드리 시장 진출을 선언하기도 했다. 이는 인텔이 새로운 수익원을 창출하고 반도체 업계의 왕좌를 되찾기 위한 의지로 풀이된다.


이밖에도 미국을 비롯한 각국 정부들은 반도체 공급난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파운드리 업체에 보조금 지원을 대폭 늘리기로 공언했다. 최근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반도체를 자국의 핵심 인프라로 보면서 안정적인 반도체 공급망 확보를 위해 520억달러(약 60조원)를 지원하는 법안을 마련, 지난 6월 상원을 통과했다.


아울러 미 정부가 자국내에서 반도체를 생산하는 파운드리 업체를 대상으로 막대한 규모의 보조금을 지원한다는 방침을 내놓을 것으로 알려지면서 삼성전자와 대만의 TSMC 등 유력 파운드리 업체들이 미국 현지에 대규모 투자를 단행한다는 계획을 발표한 상황이다.


인텔 역시 올 초 200억달러(약 23조원) 규모의 파운드리 공장 신설 계획을 내놓은 바 있다. 또 지난 5월에는 미국 뉴멕시코주에 35억달러(약 4조원) 규모의 반도체 공장 확장 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다.

삼성, 인텔 제치고 2년만에 세계 1위 반도체 기업 탈환 미국 애리조나주에 위치한 인텔의 반도체 공장 모습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처럼 인텔까지 파운드리 시장 진출을 본격화하면서 삼성전자와 TSMC가 양분하고 있었던 파운드리 시장이 '3자 경쟁'으로 재편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가 세계 최대 반도체 기업의 자리를 되찾았지만 앞으로 경쟁이 더 가열될 것으로 보이면서 삼성전자가 1위 자리를 지키는 것이 쉽지 않을 전망이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의 데일 가이 분석가는 "현재 4위의 자리를 차지할 기업은 보이지 않는다"며 앞으로 파운드리 시장의 경쟁은 삼성전자와 TSMC, 인텔 사이에서만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앞서 지난해까지만 해도 인텔은 삼성전자와 직접적인 경쟁관계에 있지 않았다.


하지만 올 초 새로 임명된 팻 겔싱어 인텔 신임 최고경영자(CEO)가 파운드리 시장 진출을 선언하면서 사실상 삼성전자에 '선전포고'를 하게 됐다.


겔싱어 CEO는 지난달 실적발표를 통해 자사의 파운드리 사업 본격화에 앞서 100여개가 넘는 고객사를 확보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이중에는 삼성의 유력 고객사 중 한 곳인 미국의 통신용 반도체 제조업체 퀄컴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올해 글로벌 반도체 시장이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경기 반등에 힘입어 급성장을 이뤄낼 것으로 보이면서 반도체 기업간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시장조사업체 인터내셔널데이터코프는 올해 글로벌 반도체 시장이 12.5%가량 성장해 전체 시장 규모가 5220억달러(약 601조원)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삼성, 인텔 제치고 2년만에 세계 1위 반도체 기업 탈환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김수환 기자 ksh205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