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현장영상]"와~ 이래서 보물이구나" '인왕제색도' 이건희 컬렉션, 눈앞에서 보니

수정 2021.07.28 09:13입력 2021.07.28 05:30
[현장영상]"와~ 이래서 보물이구나" '인왕제색도' 이건희 컬렉션, 눈앞에서 보니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윤진근 PD] "정말 이래서 국보군요." "교과서 밖으로 나온 보물이네요."


말 그대로 '명불허전' 그 자체였다. '세기의 기증'으로 화제를 모은 '이건희 컬렉션' 앞에선 관람객들은 감탄을 멈추지 못했다.

27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위대한 문화유산을 함께 누리다 - 고 이건희 회장 기증 명품전'을 방문한 시민들은 겸재 정선(1676∼1759)의 최고 걸작 '인왕제색도'(국보 제216호)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


교과서에서만 보거나 극히 드물게 전시됐던 희귀작들이 한자리에 모인 모습은 그 자체로도 하나의 새로운 경험이었다.

인왕제색도는 조선후기 진경산수화의 정점으로 꼽힌다. 단원 김홍도(1757∼1806)의 말년작인 '추성부도'(보물 제1393호)와 고려 불화 '천수관음보살도'(보물 제2015호)도 전시장에 나왔다. 또 한글 창제 노력과 결실이 집약된 '석보상절'부터 토기와 도자, 목가구까지 다양한 유물이 공개됐다.


여기에 산화철을 발라 붉은 광택이 도는 청동기시대 '붉은 간토기', 삼국시대 금세공 기술 수준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쌍용무늬 칼 손잡이 장식'(보물 제776호)도 만나볼 수 있다.


박물관은 작품 선정 기준에 대해 "이건희 회장의 철학과 컬렉션의 성격을 보여 주는 대표작"이라고 소개했다. 이재호 학예연구사는 "고 이건희 회장 기증품은 2만1600여 점으로 청동기 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 긴 시대 걸쳐있다"면서 "시대별로 기술적·디자인적 도전이 잘 담겨 있는 77점 작품을 골라내 전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술적으로 어려우면서 디자인적으로 아름다운 것이야말로 고 이건희 회장 스스로 기업가로서 가지고 있던 마음가짐과 일맥상통하는 부분이 있지 않을까, 전시를 보시며 기증자 마음도 함께 느끼신다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윤진근 PD y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