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중앙지법원장 최종 후보에 송경근·반정우·김정중

수정 2022.12.09 17:59입력 2022.12.09 17:59
서체크기
서울중앙지법원장 최종 후보에 송경근·반정우·김정중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AD

[아시아경제 김대현 기자] 서울중앙지법 송경근(사법연수원 22기)·반정우(23기)·김정중(26기) 부장판사가 9일 서울중앙지법 법원장 후보로 추천됐다. 서울중앙지법은 이날 후보추천위원회 회의를 열고, 이들 3명을 김명수 대법원장에게 법원장 후보로 추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법원은 소속 법관들을 상대로 법원장 후보 천거를 받고, 천거된 이들 3명에 대해 지난 6∼8일 전자투표를 진행했다. 예규상 득표율 10% 이상인 법관 2∼4명을 대법원장에게 추천한다. 3명 모두 10% 이상 득표해 최종 후보에 올랐다. 김 대법원장은 내년 법원장 인사에서 이들 중 1명을 임명한다.


법원장 후보 추천 제도는 동료 판사들이 추천한 법관을 법원장 후보로 올리는 제도다. 법조 경력 22년 이상, 법관 재직 경력 10년 이상 법관이면 추천받을 수 있다.



2019년부터 전국 지방법원 13곳에서 17차례 법원장 추천이 이뤄졌다. 내년엔 서울중앙지법을 포함해 지방 가정법원과 법원장 임기가 남은 인천지법을 제외한 모든 지방법원 20곳에서 추천제를 거친 법원장이 근무한다.




김대현 기자 kd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