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아경 여론조사] 국민 절반 이상 "대장동, 이재명 책임 크다"

수정 2021.10.12 15:11입력 2021.10.12 11:45

응답자 56.5%가 '이 후보 책임이 크다'…34.2%가 '국민의힘 책임이 커'

[아경 여론조사] 국민 절반 이상 "대장동, 이재명 책임 크다"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 '대장동 특혜 의혹'을 놓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현 경기도지사)와 국민의힘이 진실 공방을 벌이는 가운데 국민 절반 이상이 이 지사의 책임이 더 크다고 판단했다.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관련 인식을 묻는 질문에 56.5%가 '당시 사업을 설계하고 성남도시개발공사 지휘권을 가진 이재명 후보의 책임이 크다'고 응답했다. 이 후보가 "단군 이래 최대 공익환수사업"이라며 오히려 "칭찬받아야 할 일"이라고 한 것에 민심이 동의하지 않는 모양새다.

국민의힘은 민간개발과 공공개발이 공동 참여한 도시개발사업에서 민간이 과도한 이익을 취했다며 성남도시개발공사의 관리 책임이 있던 이 후보의 책임을 주장하고 있다. 여기에 이 후보의 측근 인사들이 대장동 아파트를 분양받았다는 사실까지 드러나면서 이 후보를 향한 책임론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국민의힘은 이 후보 측에 대장동 게이트 특검을 강하게 촉구하고 있다.


반면 '당시 집권여당이었고 성남시의회 다수당으로 공영개발을 막은 국민의힘의 책임이 크다'는 답변은 34.2%로 나타났다. '잘 모름'은 9.3%였다.

대장동 개발 추진 당시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이 장악하고 있던 성남시의회는 대장동 일대를 공공개발하겠다는 이 후보의 의견에 반대하고 나섰다. 공공개발이 무산되자 이 후보는 성남도시개발공사를 만들어 대장동 등 택지지구 민관개발을 추진했다. 이에 이 후보는 '국민의힘 화천대유 게이트'라며 대장동 의혹 배후에 국민의힘이 있다는 입장이다.


연령별로 보면 4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이 후보의 책임이 크다'는 응답이 우세했다. 18~29세(66.3%), 30대(64.0%), 50대(53.6%), 60대 이상(60.0%)이 이 지사의 책임 쪽으로 기울었다. 40대만 유일하게 이 지사 책임이 크다는 쪽이 38.8%였고, 국민의힘 책임이 크다는 의견이 53.4%를 기록했다.


권역별로는 서울(59.9%), 경기·인천(56.5%), 대구·경북(68.8%), 부산·울산·경남(69%)에서 이 지사의 책임을 더 크게 봤고, 광주·전북·전남(53.2%)에서는 국민의힘의 책임이 크다는 쪽에 힘을 실었다.


이번 조사는 아시아경제가 윈지코리아컨설팅에 의뢰해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를 대상으로 지난 9~10일 실시됐으며, 1023명이 응답해 전체 응답률은 7.1%다. 조사방법은 무선ARS로 휴대전화 가상번호 100%이며, 표본은 2021년 1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연령·지역별 가중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조사 개요는 윈지코리아컨설팅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