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75.5㎝ 눈쌓인 울릉도… 경북도, 대설·한파 비상근무

수정 2023.01.25 10:38입력 2023.01.25 10:14
서체크기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구대선 기자, 안경호 기자] 울릉군에 사흘간 75.5㎝ 적설량이 기록된 가운데 경북도가 대설과 한파에 대처해 비상상황 관리를 지속하고 있다.


경북도에 따르면 25일 오전까지 고령, 봉화, 포항, 경주 등 계량기 동파 피해가 4건 접수됐다. 포항~울릉 간 여객선 운항은 사흘째 통제됐고 25일 오후 11시 50분께 포항 출항 여객선이 운항 재개될 예정이다.


도로에 밀어닥친 파도로 얼어붙은 울릉도 일주도로 내수전~죽암 구간 7.8km가 지난 23일 오후 10시 30분부터 통제에 들어가 25일 오전까지 교통이 차단된 상태이다.

75.5㎝ 눈쌓인 울릉도… 경북도, 대설·한파 비상근무 사흘간 큰 적설량을 기록한 울릉군에서 제설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AD

경북도는 울릉군 내 도로통제 구간 외 도로에선 25일부터 정상운행이 가능하다고 알렸다.


이날 오전까지 울진에 286명, 포항 7명, 경주 2명 등 이재민이 파악됐다.



경북도는 도지사를 본부장으로 특별 지시사항 점검과 전파, 홍보 활동에 나섰고 도와 시·군 직원 556명이 한파와 대설에 대비한 비상근무에 돌입한 상태이다.




영남취재본부 구대선 기자 k5865@asiae.co.kr
영남취재본부 안경호 기자 asia-ak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