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캐스팅 공개…규현·정택운 등 합류

수정 2021.09.13 09:45입력 2021.09.13 09:45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캐스팅 공개…규현·정택운 등 합류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3년 만에 4번째 시즌으로 귀환하는 창작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이 캐스팅 라인업을 공개했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은 1818년 출간된 메리 셸리의 소설이 원작이다. 신이 되려 했던 인간과 인간을 동경했던 피조물, 두 남자의 이야기를 통해 인간의 이기심과 생명의 본질 등을 다시 한번 생각해 보게 하며 큰 사랑을 받은 작품이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은 2014년 초연 당시 제8회 '더 뮤지컬 어워즈'에서 '올해의 뮤지컬'과 '올해의 창작 뮤지컬'에 동시 선정되며 총 9개 부문을 수상할 정도로 주목을 받았다. 2016년 재연에서는 개막 10주 만에 매출액 100억원을 돌파하며 단일 시즌 최대 매출 기록을 경신했다. 2017년 1월에는 일본의 대형 제작사 토호 프로덕션과 라이선스 계약을 맺으며 현지에서도 독보적인 흥행 기록을 세웠다.


캐스팅에도 관심이 쏠린다. 철학, 과학, 의학을 모두 아우르는 지식을 갖춘 천재로 자신의 연구에 대한 강한 집념을 지닌 '빅터 프랑켄슈타인' 역에는 민우혁, 전동석, 규현이 캐스팅됐다. 특히 슈퍼주니어의 메인 보컬이자 뮤지컬 '팬텀', '웃는 남자', '모차르트!' 등에서 열연한 규현은 이번 시즌에 '빅터'로 새롭게 합류했다.

강한 소신을 가진 군인으로 전장에서 ‘빅터’를 만난 후 그의 연구에 매료돼 조력자로 나서는 ‘앙리 뒤프레’ 역과 ‘빅터’의 피조물인 ‘괴물’ 역에는 배우 박은태, 카이, 정택운이 이름을 올렸다. 특히 그룹 빅스의 메인 보컬이자 '마리 앙투아네트', '엘리자벳 , '몬테크리스토' 등의 주연을 맡기도 한 정택운은 군 제대 후 첫 뮤지컬 작품으로 합류했다.


‘빅터’의 약혼자이자 그를 이해하고 포용해주는 사랑스러운 ‘줄리아’ 역에는 해나와 이봄소리가 새롭게 이름을 올렸다.


배우 서지영과 김지우는 ‘빅터’를 이해하는 유일한 가족이자 ‘빅터’와 그의 가문의 비밀과 아픔을 간직한 ‘엘렌’으로 분한다.


극 중 배경이 되는 제네바의 시장이자 ‘줄리아’의 아버지인 ‘슈테판’ 역으로는 이희정이 초연부터 네 번째 시즌 무대에도 오를 예정이다. 무대와 방송, 영화에서 연기력과 존재감을 인정받은 서현철도 새롭게 투입됐다. 또 배우 김대종과 이정수가 ‘빅터’의 충직한 집사인 ‘룽게’ 역으로 다시 무대에 올라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낼 예정이다.


공연은 오는 11월24일부터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에서 열린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