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건희 회장 기증 명품전' 개막 앞두고 매진 행렬

수정 2021.07.19 18:52입력 2021.07.19 18:52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국립중앙박물관은 21일부터 다음 달 18일까지 '위대한 문화유산을 함께 누리다 - 고(故) 이건희 회장 기증 명품전'의 모든 관람 회차 티켓이 누리집에 예약 사이트를 개설한 지 하루도 지나지 않아 전부 소진됐다고 19일 밝혔다.


이건희 회장 기증 명품전은 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오전 10시부터 30분 간격으로 20명씩만 입장을 허용한다. 평상시에는 오후 5시까지 입장이 가능하고, 수요일과 토요일은 오후 8시까지 관람객을 받는다. 수요일과 토요일은 420명, 나머지 요일은 300명만 전시를 볼 수 있다.

예매는 30일 뒤까지 가능해서 20일 0시가 되면 내달 19일 티켓을 예약할 수 있다.

국립현대미술관 사정도 비슷하다. '이건희 컬렉션 특별전: 한국미술명작' 티켓은 다음 달 1일까지 전부 마감됐다. 국립현대미술관의 요일별 개관 시간은 한 시간 간격으로 30명씩만 관람객을 받는다. 따라서 전시 관람 인원은 수요일과 토요일은 330명, 나머지 요일은 240명이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이건희 컬렉션' 특별전에서 국보와 보물을 중심으로 문화재 70여 점을 선보이고, 국립현대미술관은 한국 대표 작가 작품 50여 점을 공개한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