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박주민 "국민의힘, 차별금지법 공청회조차 거부"

수정 2022.05.24 15:29입력 2022.05.24 15:29
서체크기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국민의힘을 향해 "차별금지법 공청회 진술인을 추천해달라"고 요구했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에 작년부터 차별금지법 제정안 관련 공청회를 하자고 제안해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법안심의도 아니라 국민의 목소리를 듣자는 공청회조차도 거부하는 것은 직무유기"라면서 "오늘이라도 국민의힘은 평등법 관련 법사위 1소위 공청회 진술인을 추천해달라"고 말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박 의원은 "당장 공청회가 내일이지만 진술인 추천의 기회, 문은 열려 있다"면서 "국민의 다양한 목소리가 국회에서 토론되고, 기록으로 남을 수 있도록 부디 공청회 진술인을 추천해달라"고 강조했다.


지난 20일 민주당은 국회 법사위 법안심사 제1소위원회를 열어 차별금지법 공청회 계획서를 단독 채택했다. 당시 회의에 전원 불참하며 반대 의사를 밝힌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은 이 같은 공청회 개최 결정에 반발했다.

박 의원은 "평등법 제정에 대해 우려를 표하는 분도 계시고 있다는 걸 잘 알고 있다"며 "지금 국민의힘 진술인 추천 거부는 이렇게 반대하는 분들이 법안에 대해 국회에서 이야기할 수 있는 기회를 뺏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은 성명서를 내서 '1소위 공청회는 전체회의 공청회 생략을 위한 꼼수'라고 비판했지만 절대 아니다"라며 "1소위 공청회 후에도 언제든지 전체회의 공청회를 개최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