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기자수첩]또 집회 강행하는 제 1노총의 책임 망각

수정 2021.07.23 11:24입력 2021.07.23 11:24
[기자수첩]또 집회 강행하는 제 1노총의 책임 망각 이달 3일 오후 종로3가에서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노동법 전면 개정 등을 요구하며 도로를 점거한 채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23일 또 다시 집회에 나선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는 이날 오후 강원도 원주 국민건강보험공단 앞 등 원주 지역 내 8곳에서 각각 100명, 모두 800명이 모이는 집회를 연다. 이들은 고객센터 상담사의 직접 고용을 요구하고 있다. 전날 원주시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로 격상하고 집회는 1인 시위만 가능하도록 했다. 민주노총 측은 "원주시의 방역지침(22일 이전)에 따라 100인 이하 집회를 열기로 했고 신고지 사이의 거리가 500m"라고 맞섰다. 직접 고용 요구를 들어준다면 집회를 취소할 수도 있다는 단서를 달았지만 비현실적인 주장이다.


민주노총은 지난 3일 서울 도심에서 8000여명(주최측 추산)이 모이는 집회를 강행했다. 이 집회에서 3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전날 방역당국에 당시 집회 참가자 417명의 결과를 통보했다. 음성 3781명, 결과 대기자 391명, 추가확진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당국이 전체 참석자 명단 제출을 요구했지만 음성 여부 등이 확인되지 않은 3800여명에 대해서는 "추가 확인하고 있다"는 입장만 내놨다. 7·3 집회로 인한 첫 확진자가 나온지 일주일이 지났다. 아직 확인하지 못한 3800여명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으리라는 보장은 없다.

코로나19 유행이 멈추지 않는다면 저임금 노동자의 고용 불안과 감염 위험에 노출된 노동자들의 일상은 파괴된다. 코로나19 일일 신규확진자가 1800명을 넘어서고 방역 현장에서는 의료체계 마비를 걱정하는 시점에서 방역을 우선해야 하는 것은 우리 사회 일원으로서의 최소한이다.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았다는 자영업자들 역시 사람들이 모이는 집회를 열지 못하고 차량 시위로 대신했다. 민주노총은 조합원 110만명을 넘어서며 제1대 노총이 됐다. 그에 걸맞는 책임감을 보여줘야 한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