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공연·전시
서울예술단 '신과함께-저승편' 4연…조형균·조성윤 등 출연
최종수정 2020.01.23 08:35기사입력 2020.01.23 08:35
서울예술단 '신과함께-저승편' 4연…조형균·조성윤 등 출연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제 4회 한국뮤지컬어워즈'에서 남자주연상을 받은 배우 조형균이 오는 3월 서울예술단의 창작가무극 '신과함께-저승편'에 출연한다.


서울예술단은 올해 첫 공연으로 '신과함께-저승편'을 오는 3월25일~4월12일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공연한다. '신과함께-저승편'은 주호민 작가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2015년 초연됐다. 이후 2017년 2018년 잇따라 무대에 올랐고 이번에 4연을 맞는다.


조형균은 지난 공연에 이어 저승 국선변호사 진기한 역으로 무대에 오른다. 진기한과 함께 조성윤이 진기한 역으로 새롭게 합류한다. 법 없이도 살 착한 남자 김자홍 역에는 지난 두 번의 공연 모두 출연한 정원영과 서울예술단의 기대주 신상언이 출연한다. 무뚝뚝하지만 인간적인 저승차사 강림 역에는 서울예술단의 김용한과 강상준이 캐스팅 됐다. 저승 최고의 권위자인 염라대왕 역에는 이석준과 초연 때부터 함께한 금승훈이 출연한다. 워커홀릭 저승차사 해원맥 역은 최정수, 해맑은 막내 저승차사 덕춘 역은 김건혜와 이혜수가 맡는다. 억울한 죽음이 안타까운 원귀 역은 이기완이 맡는다.


'신과함께-저승편' 네 번째 시즌은 개성 넘치는 저승의 대왕들을 염라대왕이 멀티로 연기하는 변화를 감행한다. 김동연 연출은 "원작 웹툰과 영화가 이미 대중에게 널리 알려져 큰 사랑을 받은 콘텐츠로 자리매김했다. 이에 공연적 재미를 부가하고자 염라대왕의 배우는 저승의 여러 대왕을 멀티로 연기하는 일인다역을, 지장보살의 배우는 김자홍의 저승 여정에 여러 인물로 나타나게 할 예정이다. 의미적으로는 구원과 심판이 대립하는 것이 아닌 다른 모습으로 인간과 항상 공존하고 있다는 점을 보여주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서울예술단은 이번 서울 공연을 마치고 5월에 대만 웨이우잉 국가문화예술센터에서 공연할 예정이다.


이번 공연의 티켓은 내달 7일부터 오전 10시부터 예매할 수 있으며 서울예술단 유료회원은 내달 3~4일 선예매 할 수 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