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누리호 성공'에 외신도 일제히 주목…"韓 우주 기술 크게 진일보"[누리호 성공]

수정 2022.06.22 11:18입력 2022.06.21 21:44
서체크기

21일 오후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발사 성공
1톤급 실용 위성 발사에 성공한 세계 7번째 국가
"한국, 우주 기반 감시시스템 구축할 핵심 기술 확보"

'누리호 성공'에 외신도 일제히 주목…"韓 우주 기술 크게 진일보"[누리호 성공] 순수 국내 기술로 설계 및 제작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발사대에서 화염을 내뿜으며 우주로 날아오르고 있다. 실제 기능이 없는 위성 모사체만 실렸던 1차 발사와 달리 이번 2차 발사 누리호에는 성능검증위성과 4기의 큐브위성이 탑재됐다./고흥=사진공동취재단
AD


[아시아경제 박현주 기자] 순수 국내기술로 개발한 한국형 우주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1일 우주 비행에 성공하면서 한국은 '세계 7대 우주 강국' 반열에 오르게 됐다. 이날 외신들은 관련 소식을 비중있게 다뤘다.


미국 CNN방송은 "한국은 우주기술 분야에서 이웃 국가들을 따라잡기 위해 고군분투해왔다"며 "한국은 지난 2010년부터 약 15억 달러(약 1조9000억)를 투자해 누리호를 개발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과거 시도했던 발사체들은 러시아의 기술을 빌렸지만, 누리호는 순수 한국 기술로 발사에 성공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AP통신은 북한과의 적대감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한국이 우주 기반 감시시스템 구축이 가능해졌다며 누리호 발사 성공의 의미를 짚었다. 현재 한국은 자체 군사정찰위성을 보유하지 않아 미국에 의존하고 있는데, 이번 성공으로 정찰위성을 우주에 보낼 수 있는 핵심 기술을 확보하게 됐다는 것이다. 프랑스 AFP통신 또한 "아시아에선 중국, 일본, 인도 모두가 고급 우주 프로그램을 보유하고 있다"면서 한국의 우주 프로그램이 크게 진일보했다는 평가를 내놨다.


일본 매체들도 누리호 발사 소식에 주목했다. 일본 마이니치신문은 한국이 미국과 이스라엘, 중국, 유럽연합(EU), 일본, 인도에 이어 1t(톤) 이상의 실용 위성 발사에 성공한 세계 7번째 국가라고 전했다. 지지통신은 "누리호가 인공위성을 고도 700㎞까지 운반해 궤도에 올리는 데 성공했다"며 "정부가 항공우주산업의 중심이 돼 300여개 회사의 기술을 모아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닛케이아시아는 누리호의 발사 성공과 함께 오는 8월 발사 예정인 궤도선 '다누리(KPLO)'에 대한 소식도 함께 보도했다.

중국 매체들도 일제히 관련 소식을 전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는 "문재인 전 대통령이 지난해 5월 한·미 정상회담에서 미국 측에 한미 미사일지침 완전 종료를 요청해 합의를 끌어냈다"며 누리호 개발에 문 전 대통령이 큰 공헌을 했다고 강조했다. 인민일보 해외망도 "한국은 12년 가량 약 2조원의 예산을 투입해 누리호 발사에 성공했다"면서 "한 차례 발사 실패를 이겨내고 세계 7번째 자체 위성 발사국이 됐다"고 전했다.




박현주 기자 phj032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