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백신 피해자 가족·학부모 단체, '방역정책 규탄' 집회

수정 2022.01.15 16:45입력 2022.01.15 16:45
[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정윤 기자] 서울 도심 곳곳에선 백신패스 등 정부의 코로나19 방역정책에 반대하는 집회가 열렸다.


코로나19 백신피해자가족협의회(코백회)는 15일 중구 청계광장 앞에서 합동분향소 제단을 차리고 상주가 영정을 올린 뒤 헌화하는 추모행사를 열었다.

아울러 백신 접종으로 피해를 봤다고 주장하는 이들의 사례를 소개하는 한편, 추모곡과 추모 시 낭독, 도보 가두행진 등의 행사를 진행했다. 이들은 "우리의 죽음은 대한민국 정부의 인재(人災)"라며 백신과의 인과성 인정에 대한 정부의 대책을 요구했다. 또 정부가 소극적인 자세를 버리고 백신 접종 피해 원인을 다각적으로 규명해 줄 것을 촉구했다.


학생학부모인권보호연대 등 3개 단체는 지하철 7호선 먹골역부터 수락산역까지 행진하며 백신 접종 강제에 반대했다. 전국학부모단체연합도 소아·청소년 백신 패스 적용 완전 철회를 주장하며 광화문 교보빌딩 앞에서 집회를 진행했다.

코로나 팬데믹 조사위는 강남역 인근에서, 백신인권행동 서울본부는 홍대입구역에서 각각 백신패스에 반대하는 집회를 개최했다. 경기도의사협회, 코로나19 시민연대 등도 도심에서 집회와 행진을 했다.




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