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전두환 사망] 靑 "청와대 차원의 조화·조문 계획 없다" (종합)

수정 2021.11.23 17:02입력 2021.11.23 17:02

"명복 빌고 유가족에 위로의 말씀"…"추모 메시지보다는 사망 관련 브리핑"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청와대는 전두환 전 대통령 사망과 관련해 청와대 차원의 조화와 조문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23일 오후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전두환 전 대통령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에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다만 박 대변인은 "끝내 역사의 진실을 밝히지 않고 진정성 없는 사과가 없는 점은 유감을 표한다. 청와대 차원의 조화와 조문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번 브리핑에 문재인 대통령 뜻이 담겼다고 설명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노태우 전 대통령의 경우 하루 뒤에 브리핑이 나왔는데 전두환 전 대통령의 경우 사망 당일 브리핑이 나온 배경과 관련해 "추모 메시지라기보다는 전두환 전 대통령 사망 관련 대변인 브리핑이다. 지난번은 (노태우 전 대통령) 추모 브리핑이다. 분명한 차이가 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망자에 대한 최소한의 예우 차원에서 명복을 빈다고 했고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에 협조하지 않았다는 게 브리핑 내용에 담겨 있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전두환 전 대통령이라는 호칭을 사용한 배경과 관련해 "브리핑을 하기 위해서 직책을 어쩔 수 없이 사용한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께서 전두환 전 대통령이라고 직접적으로 말씀하신 것은 아니다. 브리핑을 위한 호칭"이라고 말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