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文대통령 "국가대표 선수단 잊지 말길, 5천만 국민이 함께한다는 사실을…"

수정 2021.07.22 19:00입력 2021.07.22 19:00

SNS에 도쿄 올림픽 참가 국가대표단 응원 메시지…"염려 적지 않지만 안전한 세계인 축제 되길"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국가대표 선수단 여러분, 잊지 마십시오. 5천만 국민이 여러분과 함께하고 있다는 사실을"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여곡절 끝에 도쿄올림픽이 드디어 내일 개막된다. 여전히 염려가 적지 않지만 모든 어려움을 이겨내고 안전하고 성공적인 세계인의 축제가 되길 바라며, 올림픽을 통해 세계가 하나되고 연대와 협력의 가치를 되새기는 계기가 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스포츠가 가진 치유와 화합의 힘을 믿는다. 국가적으로 어려운 시기마다 우리 국민들은 스포츠를 통해 큰 위안을 얻고 감동을 받으며 하나가 됐다. 도쿄올림픽이 코로나로 지친 우리 국민들에게 위로와 희망을 주며 국민들을 하나로 묶는 무대가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文대통령 "국가대표 선수단 잊지 말길, 5천만 국민이 함께한다는 사실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1년 더 구슬땀을 흘리며 준비한 우리 국가대표 선수들의 선전을 기대한다. 경기를 즐기면서 그동안 갈고닦은 기량을 마음껏 펼쳐주시기 바란다. 메달 획득과 관계없이,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 모습에 국민들은 성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가장 중요한 것은 선수단의 안전과 건강이다. 정부는 선수들이 코로나로부터 안전하게 경기를 치르고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선수들을 세심하게 지원하며 정성을 다하고 있는 대한체육회 임직원들과 영양사, 조리사, 행정인력 등 관계자 모두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국민들은 여러분들이 ‘더 빨리, 더 높이, 더 힘차게, 다 함께’ 뛰는 모습을 보며 뜨겁게 응원할 것"이라며 "저도 개막식에 참석하거나 경기를 관람하며 직접 응원하진 못하지만, 온 마음을 다해 여러분을 응원하겠다"고 다짐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