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美공화 상원의원 "대선결과 의회 인증 투표 전 이의제기할 것"

수정 2020.12.31 09:50입력 2020.12.31 09:50
美공화 상원의원 "대선결과 의회 인증 투표 전 이의제기할 것" 조시 하울리 미국 상원의원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선 패배에 불복 중인 가운데 공화당 소속 한 상원의원이 처음으로 선거인단 투표 결과에 이의제기를 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30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공화당 조시 하울리(미주리) 상원의원은 이날 성명을 통해 다음달 6일 선거인단 투표를 인증하는 상·하원 합동회의 때 이의를 제기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일부 주, 특히 펜실베이니아가 그들의 주 선거법을 따르지 않았다는 사실을 제기하지 않고서는 내년 1월 6일 선거인단 투표 결과를 인증하기 위해 투표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하울리 의원은 또 "페이스북과 트위터를 포함한 거대 기업들이 조 바이든을 지지하기 위해 이번 선거에 개입하려는 전례 없는 노력을 한 것을 지적하지 않고서는 인증 투표를 할 수 없다"면서 "의회는 유권자 사기 의혹을 조사하고 선거의 무결성을 보장하기 위한 조처를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의회는 내년 1월 6일 상·하원 합동회의를 열고 선거인단 투표 결과를 인증한 뒤 당선인을 발표한다. 이 회의에서는 선거인단 투표에 이의를 제기할 수 있다. 상·하원에서 각각 1명 이상이 특정 주의 선거인단 투표에 이의를 제기하면 각자 토론을 한 뒤 표결을 진행해 양원 모두 문제가 있다고 결론 내리면 해당 선거인단은 집계에서 빠진다.

WP는 하울리 의원의 발표에 대해 "트럼프 지지자와 공화당 일부 지지자의 관심을 끌게 될 것"이라면서도 다른 공화당원들은 이 시도가 실패할 것이며 유권자의 의사를 거스르는 것처럼 보이는 것이 정치적으로는 해로울 것이라고 봤다고 전했다. WP는 하울리 의원 외에 모 브룩스(앨리배마) 하원의원 등 일부 공화당 하원의원이 경합주 선거 결과에 이의를 제기하겠다고 공언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공화당의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는 이의 제기 의사를 표명한 하원의원들에 동조하지 말 것을 상원의원들에게 촉구해왔다고 CNN은 보도하기도 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