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칼럼

[김맹녕의 골프영어회화] "티 박스 활용 노하우"

최종수정 2020.08.06 08:17기사입력 2020.08.06 08:17
[김맹녕의 골프영어회화] "티 박스 활용 노하우" 구질에 따라 티 박스를 전략적으로 활용하면 스코어를 낮출 수 있다.


티 샷은 티 박스(tee box)에서 티를 꽂는 것부터 시작한다.


당연히 안전한 티 샷을 위한 '티 박스 활용 노하우'가 있다. 아웃오브바운즈(OB)나 트러블 샷을 피하는 동시에 스코어를 낮추는 방법이다(Choosing the right tee box will lower your scores). 아마추어골퍼들은 보통 중앙에 티를 꽂는다. 자신의 구질을 정확하게 모르기 때문이다. 이렇게 하면 전략적인 플레이를 할 수 없다(Don't just tee it up in the middle of the tee box).

프로골퍼들은 그러나 코스 공략 루트에 따라 왼쪽, 또는 오른쪽을 자유자재로 이용한다(They use the whole tee box). 페이드나 슬라이스 구질이 고민이라면 티 박스 오른편에서 페어웨이 왼쪽을 향해 티 샷을 하는 게 효과적이다(Tee off on the right side of tee box and aim down the left side of fairway). 최악의 슬라이스가 발생하더라도 페어웨이 오른쪽에 떨어진다.


반대로 드로우나 훅이 많이 나온다면 티 박스 왼편에서 페어웨이 오른쪽으로 티 샷을 한다(Teeing off on the left side of the tee box and aiming down the right side of fairway). 공은 오른쪽으로 출발하지만 왼쪽으로 들어온다. 드로우 구질까지 페어웨이를 지키는 비결이다. 실제 라운드를 하다보면 "이 홀은 슬라이스 홀이니까 주의하세요"라는 캐디의 조언을 자주 듣는다.

핵심은 어드레스에서 스탠스를 발과 어깨, 시선 모두 왼쪽 타깃 방향에 맞춰 정렬한다는 점이다. 어깨와 시선만 정렬하고, 몸이 그대로 남아있으면 스윙 과정에서 궤도가 꼬여 아웃사이드-인 궤도로 깍아쳐 더욱 심하게 오른쪽으로 휘어진다는 것을 기억해 두자. 간단하게 정리하면 왼쪽으로 보내고 싶다면 티 박스 오른쪽, 페어웨이 오른쪽을 도모할 때는 티 박스 왼쪽을 사용한다.


A: This is a long par 4 with a dogleg to the left. Which direction should I shoot?(긴 왼쪽 도그레그 홀인데 어느 방향으로 공을 쳐야하나요?)


B: Tee off the left side of tee box and aim down the left side of fairway(티 박스 왼편에서 페어웨이 오른쪽을 겨냥하세요).


A; Where do I aim, if a deep bunker down the left hand side of rough?(왼편 러프에 깊은 벙커가 있다면 어디를 조준하나요?)


B: Start with teeing off on the right side of the tee box and aiming down the left side of fairway(티 박스 오른편에서 페어웨이 왼쪽을 에임하세요).


A: Thanks(감사합니다).


글ㆍ사진=김맹녕 골프칼럼니스트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