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맹녕의 골프기행] "이름부터 도전적이군~" 하와이 마날레

수정 2012.11.28 09:48입력 2012.11.28 09:48

[김맹녕의 골프기행] "이름부터 도전적이군~" 하와이 마날레 대부분 홀이 바닷가에 연해 있어 경치가 아름답다.

하와이 호놀룰루공항에서 경비행기로 30분이면 도착할 수 있는 라나이섬으로 날아갔다.


거제도만한 크기다. 인구는 3000명에 불과하지만 골프장은 2개나 있다. 이 가운데 포시즌이 운영하는 마날레베이호텔 내에 있는 골프장은 이름부터 독특하다. '마날레에서의 도전(The challenge at Manele)'이다. 18홀(파72ㆍ6850야드) 규모로 1993년 '옛날 골프황제'인 잭 니클라우스가 설계했다. 마날레만 바닷가 인근의 계단식 용암 위에 만들어져 수려한 경치를 자랑한다.

필자에게는 우리나라 전직 대통령을 모시고 이 골프장에서 라운드 한 추억이 있어 더욱 각별하다. 로우 핸디캐퍼는 아름다운 남태평양의 코발트색 바다와 뭉게구름을 감상하는 라운드가 한 마디로 온몸을 짜릿짜릿하게 만드는 곳이다. 중, 초보자들은 그러나 매 홀 긴장의 끈을 놓을 수가 없다. 거의 모든 티박스에서 미니 캐논을 넘겨야하고 심지어 용암절벽 위에 만들어진 작은 그린을 향해 티 샷하는 홀도 있다.


이름처럼 굴곡 있는 언덕 위에서 계곡과 절벽의 변화무쌍한 자연에 대한, 일종의 도전이다. 정확한 샷을 하지 않으면 공은 태평양의 바다 속으로 큰 아취를 그리면서 사라지거나 깊은 숲속으로 숨어 버린다. 시그니처홀인 12번홀(파3ㆍ170야드)에 도착하면 가슴이 쿵쿵 뛰기 시작한다. 높은 티잉그라운드, 절벽 건너에 위치한 그린, 그 사이에는 흰파도가 넘실거리다.

정확하게 높은 탄도를 그리면서 '온 그린'시키지 않으면 공은 곧바로 수몰이다. 파라도 잡으면 기분이 좋아 저절로 어깨가 들썩인다. 17번홀(파4홀)이 가장 도전적이다. 거리는 340야드밖에 안 되는 짧은 홀이지만 티 샷부터 절벽을 넘어야 한다. 캐리로 190m는 돼야 IP지점에 도달한다. 18홀을 마치고 나면 '휴~' 하는 한숨이 절로 나오고 다시 도전하고 싶은 마음이 멀리 달아난다.


라운드를 마치고 골프장 이름의 깊은 뜻을 이해하게 된다. 이 지역은 돌(Dole) 파인애플 농장이 대부분이다. 산업시설이 전혀 없고, 교통신호조차 없는 무공해 섬이다. 그래서 더욱 세계적인 저명인사들의 휴가지로 유명하다. 라운도 도중 재벌과 스포츠 스타들을 앞뒤 조에서 만날 수 있는 까닭이다. 호텔 예약은 2개월 전에 해야 하고, 도착 항공편을 호텔에 알려주면 픽업차량이 나온다. 택시는 없다.


글ㆍ사진=김맹녕 골프칼럼니스트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