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올해 숨은 금융자산 1조5000억원 찾았다

수정 2022.07.04 12:00입력 2022.07.04 12:00
서체크기
올해 숨은 금융자산 1조5000억원 찾았다
AD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 올해 전 금융권 '숨은 금융자산 찾아주기' 캠페인을 통해 약 1조5000억원의 숨은 금융자산을 찾아 소비자에게 돌려준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금융위와 금융감독원은 전 금융권과 함께 숨은 금융자산을 금융소비자가 쉽게 조회하고 찾아갈 수 있도록 지난 4월11일부터 5월20일까지 6주간 전 금융권 공동 숨은 금융자산 찾아주기 캠페인을 실시했다.


캠페인 기간 동안 금융소비자가 찾아간 숨은 금융자산은 255만개 계좌에서 약 1조 5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5년 6월 이후 캠페인 및 상시 환급시스템을 통한 환급 규모(3조7000억원) 대비 약 40%에 달하는 수준이며 지난 2019년도에 실시한 캠페인 실적(1조4000억원)을 상회하는 규모다. 캠페인 기간 동안 금융소비자가 찾아간 숨은 금융자산은 ▲장기미거래 금융자산 9791억원 ▲휴면금융자산 4963억원 ▲미사용카드포인트 219억원이었다.


숨은 금융자산 유형별 환급 실적은 보험금이 7822억원(52.2%)으로 가장 많았고 휴면성증권 4320억원, 예·적금 2590억원, 미사용 카드포인트 219억원, 신탁 20억원 수준이었다. 보험금은 중도보험금(계약자 배당금, 생존연금 등), 만기보험금 등의 장기미거래 보험금이 대부분(7216억원)을 차지했다.


올해 숨은 금융자산 1조5000억원 찾았다


환급 채널별로는 인터넷·모바일에서 9480억원(63.3%), 영업점·고객센터에서 5493억원(36.7%)이 환급됐다. 이는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금융거래 보편화로 과거 캠페인과 달리 주요 환급 채널이 영업점·고객센터에서 인터넷·모바일로 변화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2019년도 캠페인에서는 영업점·고객센터를 통한 환급 실적이 전체의 94.8%를 차지했었다.


숨은 금융자산을 찾아간 연령은 60대 이상 고령층의 비중이 45.0%로 가장 많았고 50대 27.6%, 40대 16.1%, 30대 8.2%, 20대 이하 3.1% 순이었다.


금융당국은 지속적인 캠페인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상당 규모의 숨은 금융자산이 남아있는 만큼 숨은 금융자산 상시 조회시스템 기능 강화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기존 조회 대상 계좌(개인 명의 계좌)를 법인 명의 계좌로 확대하고 전 금융권 계좌 일괄 조회시스템인 '계좌정보통합관리서비스'의 잔고이전 한도 상향을 통해 숨은 금융자산 환급 효과를 제고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캠페인 대상 자산 추가를 검토하는 한편 숨은 금융자산 편입이 우려되는 금융자산에 대한 고객 안내 현황을 점검하고 안내 체계를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금융기관이 선제적으로 숨은 금융자산의 발생을 예방하고 금융소비자의 환급을 독려할 수 있는 선순환 체계를 마련하겠다"면서 "금융소비자보호 실태평가 항목에 휴면 금융자산 환급 실적을 계량지표로 추가해 금융기관의 자발적 환급을 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