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국미즈노 ST-Z, ST-X "로우 스핀 파워"

수정 2021.09.15 10:54입력 2021.09.15 10:54
한국미즈노 ST-Z, ST-X "로우 스핀 파워"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비거리를 위한 3세대 로우(Low) 스핀 드라이버."


한국미즈노의 ‘ST-Z, ST-X(사진)’다. 모델 명부터 ‘ST(Speed Technologyㆍ스피드 테크놀로지)’에서 따왔다. "글로벌 클럽 R&D팀이 3세대 초고속 드라이버의 정점을 실현했다"고 설명했다. 전세계 주요 투어 선수들의 피드백을 바탕으로 연구 개발된 제품이다. 새로운 포지드 SAT2041 베타 티타늄 페이스에 카본 구조를 추가한 게 핵심이다. 자동차 산어블 위한 경량, 고강도 소재다.

피로도에 강한 입자 구조에 복원력이 발군이다. 17% 높은 인장강도와 8% 높은 유연성을 제공해 강력한 볼 스피드와 밀도 높은 임팩트를 선사한다. 코어테크 페이스 기술이 더해졌다. "기존 모델 대비 코어 영역은 커졌고, 반발 성능을 높였다"는 자랑이다. 헤드 솔에 웨이브 테크놀로지(Wave Technology)를 탑재해 임팩트 시 가해지는 충격을 최소화한다.


비주얼 페이스 앵글 브리지는 내구성을 강화시킨다. 퀵 스위치를 통해 간편하게 4가지 로프트가 조정된다. ST-Z 드라이버는 매우 안정적이고 낮은 스핀 효율을 제공한다. ST-X 드라이버는 힐 쪽에 웨이트를 배치해 헤드 회전의 스피드를 높여 안정적인 드로(Draw) 구질을 선사한다. 전국 공식 대리점에서 1인 1회 샤프트 무상 스펙 교환 이벤트를 펼치고 있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