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1879 드라이빙 아이언 "손쉽게 멀리 보낸다"

수정 2021.09.15 10:15입력 2021.09.15 10:14
1879 드라이빙 아이언 "손쉽게 멀리 보낸다"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R&A가 인정한 골프채."


‘파격의 아이콘’ 1879골프 드라이빙 아이언(사진)이다. "누구나 가볍게 멀리 보낼 수 있다"는 설명이다. 영국왕립골프협회(The Royal & Ancient golf club·R&A) 인증을 받아 신뢰성도를 높였고, 최근 프로골프대회 공인 클럽 시장 확대와 베트남 등 글로벌 마켓에 진출했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와 한국프로골프(KPGA) 선수들 역시 주주로 참여 중이다.

1879골프는 지속적인 연구 개발로 차별화된 클럽을 개발하고 있다. 클럽 피팅 방법과 골프채 헤드 관련 특허를 다수 보유하는 등 혁신적인 성능 개선이 돋보인다. 드라이빙 아이언은 특히 새로운 영역 확장이다. 드라이버와 퍼터만 더하면 풀세트 구성이 가능하다. 유틸리티 아이언은 15도에서 60도까지 무려 20종류(15, 17, 19, 21, 23, 25, 27, 29, 31, 33, 35, 37, 39, 41, 43, 45, 47, 50, 55, 60도)다.


여성과 시니어 등 비거리가 부족한 골퍼를 위해 개발한 라인이다. 공의 스핀력을 강화하는 동시에 직진성, 도수별 거리 변별력까지 높여 남다른 파워를 자랑할 수 있다. 저중심 설계 블레이드 면이 먼저 지면에 닿아 헤드가 깊이 박히지 않는다. 피팅으로 스윙 스타일에 딱 맞는 최적의 클럽을 찾아 준다. 이동현 회장은 "한국인의 골프 스타일에 가장 적합한 제품"이라고 기대치를 부풀렸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