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수료식도 가상으로"…LG전자, 사내과정에 '메타버스' 활용

수정 2021.07.18 11:00입력 2021.07.18 11:00

가상공간에 실제 모습과 유사하게 LG트윈타워·카네기멜론대 캠퍼스 조성

"수료식도 가상으로"…LG전자, 사내과정에 '메타버스' 활용 LG전자가 가상공간에 구축한 카네기멜론대(CMU) 캠퍼스 행사장에서 아바타의 모습으로 수료식에 참가한 직원들이 동료들과 수료의 기쁨을 나누고 있다.[사진제공=LG전자]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LG전자는 소프트웨어 전문가 교육과정을 마친 직원들이 같은 공간에서 수료의 기쁨을 함께 나눌 수 있도록 메타버스 수료식을 열었다고 18일 밝혔다.


메타버스는 현실세계와 같은 활동이 이뤄지는 3차원 가상세계를 뜻한다. LG전자는 최근 코로나19로 대면 행사가 어려운 점을 고려해 이 플랫폼을 활용한 수료식을 처음 열었다.

수료식을 위해 가상공간에 LG트윈타워와 함께 연구원들의 교육과정을 제공한 미국 카네기멜론대(CMU) 캠퍼스를 실제 모습과 매우 유사하게 만들었다. 참석자들은 각자 가상 현실에서 자신의 역할을 대신하는 캐릭터인 디지털 아바타를 만들어 수료식에 참여했다.


참석자들은 수료식이 시작되기 전에 LG트윈타워와 CMU 캠퍼스를 둘러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후 CMU 캠퍼스에 마련된 행사장으로 자리를 옮겨 수료증을 받았다. 이들은 같은 공간에서 아바타의 모습으로 동료들과 소통했다.

올해 초 선발된 연구원들은 LG전자와 CMU가 함께 운영하는 소프트웨어 전문가 교육과정을 최근에 마쳤다. 이들은 원격으로 CMU 교수진과 협력해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체계적인 교육을 받았다. 소프트웨어 설계 역량을 높이기 위한 아키텍트 교육과정과 소프트웨어의 보안 역량을 강화하는 보안전문가 교육과정을 수료한 직원은 모두 100여명에 달한다.


LG전자는 이번에 수료한 직원들을 대상으로 서류심사와 심층면접을 거쳐 소프트웨어 아키텍트와 소프트웨어 보안전문가를 최종 선발할 예정이다. 현재까지 국내외 소프트웨어 전문가 육성 프로그램을 통해 선발된 인원은 모두 600명이 넘는다.


박일평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 사장은 "이번에 처음으로 메타버스 수료식을 준비해 소프트웨어 전문가 교육을 마친 직원들이 같은 공간에서 수료의 기쁨을 함께 나누는 기회를 마련했다"며 "세계적 수준의 소프트웨어 전문가를 지속 양성해 차별화된 고객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