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美 투자자 만난 김용범 차관 "코로나19 대응 종합 경기대책 준비 중"

수정 2020.02.20 09:49입력 2020.02.20 09:49
美 투자자 만난 김용범 차관 "코로나19 대응 종합 경기대책 준비 중"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이 뉴욕 투자자 라운드테이블에서 한국경제 현안과 대응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이 1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인터콘티넨탈 바클레이 호텔에서 투자자 라운드 테이블을 개최했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이번 라운드테이블에는 블랙록(BlackRock), 모건스탠리, UBS 등 뉴욕 소재 자산운용사 및 투자은행 등에서 25명의 투자자들이 참석해 한국 경제 현안과 정부의 정책방향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김 차관은 발표를 통해 "한국경제는 지난해 어려운 대내외 여건에도 불구하고 2% 경제성장을 달성했다"며 "최근 산업생산 등 경제지표와 심리지표 개선, 반도체 가격 상승 등 긍정적인 모습이 나타나고 있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불안요인으로 부각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 확산이 한국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향후 확산 추이, 중국경제에의 파급효과 등에 따라 달라질 수 있어 아직은 계량화하기 이르다"며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피해기업 지원, 생산차질 완화 방안을 신속히 추진, 경기반등 모멘텀 유지를 위해 종합적인 경기대책을 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이 과거 성공적으로 위기를 극복한 경험과 충분한 정책여력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한국경제의 강점과 정부의 정책의지를 믿고 한국경제의 미래에 지속적으로 투자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외에도 참석자들은 일본 수출규제 관련 일본과의 협상 진행상황, 혁신성장 추진에 따른 국내기업 지적 재산권 보호와 핵심부품 조달 확보 방안, 반도체 시장 전망 등에 대해서도 관심을 표명했다고 기재부는 전했다.


김 차관은 이어 국제신용평가사인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를 방문해 로베르토 사이펀-아레바로 국가신용등급 총괄 등 고위 인사를 만났다. S&P도 코로나19가 한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 일본 수출규제, 북한 관련 현황 등에 대해 질의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