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르포] GS25 갓생기획실…“MZ세대 女心 파고들었다”

수정 2022.05.24 11:00입력 2022.05.24 11:00
서체크기

성수동 팝업스토어 오픈
가상인물 ‘김네넵’의 공간 구현
사진도 찍고 다양한 굿즈 구매

[르포] GS25 갓생기획실…“MZ세대 女心 파고들었다” 23일 오후 서울 성동구에 있는 GS25 갓생기획실 팝업스토어에 사람들이 입장하고 있다.
AD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네넵씨 책상을 보다가 ‘진짜_최종 디자인 파일명’ ‘엑셀모드 PC 카톡’ 등 순간 제 모니터를 보는 줄 알았어요. 디테일하게 표현된 부분들 때문에 공감이 많이 됐어요."


23일 오후 서울 성동구에 있는 GS25 갓생기획실 팝업스토어에서 만난 박모씨는 "갓생러(하루하루 최선을 다해 살아가는 사람)의 삶을 엿보면서 무언가 위로가 됐다"며 "시간이 가는 줄 모르고 구경했다"고 호평했다.

갓생기획실은 GS25 가상 인물인 Z세대 직장인 김네넵의 일상생활 속 공간이 구현돼 있다. 입구에 들어서자마자 트렌디하게 꾸며진 사무실 책상이 시선을 압도했다. 캘린더, 업무일지, 보드에 붙어 있는 메모지, 책 등이 완벽하게 묘사됐다. 현장 관계자는 "팝업스토어 안에 들어가면 자유롭게 촬영가능하고, 엽서와 스티커도 원하는 만큼 가져가면 된다"고 안내했다. 실제 이곳엔 대부분 MZ세대(밀레니얼+Z세대) 여성들이 많이 방문했고 저마다 사진 찍기에 여념이 없었다.


[르포] GS25 갓생기획실…“MZ세대 女心 파고들었다” 23일 오후 서울 성동구에 있는 GS25 갓생기획실 팝업스토어를 사람들이 둘러보고 있다.

탕비실에서는 갓생기획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을 팔로우하면 원하는 스티커 3개를 받아갈 수 있었다. GS리테일에 따르면 팝업스토어 오픈 3일 만에 인스타그램 팔로워 수가 1500명 이상 증가했다. 퇴근길 방앗간에서는 메모지, 볼펜, 지우개, 스티커 등 다양한 굿즈들을 판매하고 있다. 요즘 인기 있는 영수증 사진기도 준비돼 있는데, 하단에 ‘오늘부터 갓생산다’는 문구와 함께 사진이 출력된다. 네넵씨의 방은 피아노, LP판, 테니스용품 등 소품을 통해 개인적인 공간을 표현했다. 회사원 강모씨는 "팝업스토어를 둘러보면서 갓생기획실 세계관에 푹 빠져들었다"며 "갓생기획 상품들이 어떤 게 있는지 궁금해져서 퇴근길에 편의점에 가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갓생기획은 지난해 MZ세대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GS25 2030세대 직원들로만 구성해 출범한 신상품 개발 프로젝트다. 노티드우유, 틈새오모리김치찌개라면, 팝잇진주캔디 등 60여개가 넘는 갓생기획 브랜드 상품들이 출시돼 누적 1000만개가 넘는 판매고를 달성했다. GS25는 갓생기획 신상품 출시 확대, 갓생기획 캐릭터 및 한정판 굿즈 이벤트, 유튜브 갓생기획 웹예능 콘텐츠 시즌2 등 다양한 온오프라인 활동을 통해 브랜드 인지도를 지속적으로 높여나갈 계획이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