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존 레넌 살해범 실탄 경매 나왔다…감정가는 얼마?

시계아이콘읽는 시간55초
뉴스듣기 글자크기

총알 감정가는 약 253~337만원 사이
영국 경찰관이 뉴욕 경찰서 선물 받아 소장

영국의 전설적인 록밴드 비틀스의 존 레넌을 암살할 당시 살해범 마크 데이비드 채프먼이 사용했던 총알이 경매로 나왔다. 25일(현지시간) BBC 등 외신은 영국 뉴캐슬의 경매업체 앤더슨앤드갈런드가 전직 경찰관 브라이언 테일러의 가족 의뢰로 오는 29일 이 총알을 경매에 내놓는다고 보도했다.

존 레넌 살해범 실탄 경매 나왔다…감정가는 얼마? . 뉴욕 경찰은 테일러가 쏜 총알과 탄피를 회수해 그에게 선물로 줬다. 테일러는 총을 들고 있는 자신의 사진과 총알, 탄피를 액자에 넣어 은퇴할 때까지 자신의 사무실 벽에 걸어뒀다. [사진출처=앤더슨앤드갈런드 홈페이지]
AD

이 총알은 전직 경찰관 브라이언 테일러가 1984년 9월부터 소장하고 있던 것으로, 테일러가 세상을 뜬 뒤 유족이 이 총알을 경매에 내놨다. 레넌은 앞서 1980년 12월 8일 미국 뉴욕 맨해튼의 아파트 앞에서 살해됐다. 사건 당시 쓰인 총기는 증거물로 뉴욕 경찰국에 보관되어 있었다.


영국 경찰관이던 테일러가 총에서 발사된 총알을 손에 넣게 된 경위는 1984년 9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테일러는 경찰관 지망생들을 인솔해 뉴욕 경찰(NYPD)을 방문했다. 이때 그가 비무장 상태로 순찰차를 타고 이동하던 중 총격 사건에 휘말리게 됐다. 테일러는 이 사건으로 다치거나 목숨을 잃지는 않았지만, 뉴욕 경찰은 그의 여행을 망친 것에 대해 유감을 표했다.


이와 더불어 뉴욕 경찰은 사과의 의미로 비틀스 팬이었던 테일러를 뉴욕 경찰국 법의학 수사부에 있는 작은 박물관으로 데려갔다. 이곳에서 테일러는 마크 채프먼이 범행에 사용한 총으로 총알 한 발을 쏠 수 있었다. 뉴욕 경찰은 테일러가 쏜 총알과 탄피를 회수해 그에게 선물로 줬다. 테일러는 총을 들고 있는 자신의 사진과 총알, 탄피를 액자에 넣어 은퇴할 때까지 자신의 사무실 벽에 걸어뒀다.

존 레넌 살해범 실탄 경매 나왔다…감정가는 얼마? 영국 경찰이었던 브라이언 테일러는 존 레논 암살범인 마크 채프먼이 범행에 사용한 총으로 총알 한 발을 쏠 수 있었다. [사진출처=앤더슨앤드갈런드]

경매업체 측은 이 총알이 진품인지 확인하기 위해 집중적인 조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감정가는 1500~2000파운드(약 253~337만원)다. 프레드 와일리 버치 앤더슨앤드갈런드 이사는 "열광적인 비틀스 팬층이 있고, 비틀스에 관한 모든 것을 판매하는 시장도 있다"며 "하지만 이렇게 특이하고 독특한 것을 얻는 경우는 거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특이한 물건을 손에 넣게 되면 얼마나 가치가 있는지, 이러한 물건을 거래할 수 있는 시장이 있는지를 아는 게 어렵다"며 "경매에 나온 총알은 복제할 수 없는, 정말 흥미로운 비틀스 기념품"이라고 말했다.



한편, 존 레넌을 암살한 마크 데이비드 채프먼은 종신형을 선고받고 68세인 현재까지 복역 중이다. 그는 가석방 불허 기간 20년이 지난 후인 2000년부터 2년마다 가석방을 신청하고 있지만 모두 기각됐다.




방제일 기자 zeilism@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