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임종룡, 우리금융 회장 도전…노조 "모피아 놀이터 우려"

수정 2023.01.25 17:53입력 2023.01.25 17:53
서체크기

‘관료 출신’ 임종룡, 회장직 도전 비판
“현장 이해도 높은 내부 출신 인사 와야”

임종룡, 우리금융 회장 도전…노조 "모피아 놀이터 우려"
AD

[아시아경제 권현지 기자] 임종룡 전 금융위원장이 우리금융그룹 회장직 도전을 공식화했다. 이에 우리금융 노동조합은 ‘모피아 낙하산 시도’라고 비판하며 외부 인사 반대 입장을 명확히 했다.


25일 금융권에 따르면 임 전 위원장은 우리금융 회장직에 도전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외부 전문가로서 우리금융 내부 문제를 객관적으로 풀어보겠다는 각오로 관치금융 논란에도 선을 그었다.


우리금융 임추위는 지난 18일 차기 회장 1차 후보군(롱리스트)을 내·외부 출신 인사 8명으로 압축했는데, 관료 출신이자 유력 후보로 꼽히는 임 전 위원장이 이름을 올려 낙하산 인사 논란이 재차 불거졌다. 임 전 위원장이 도전 의사를 밝히면서 오는 27일 공개될 2차 후보군(숏리스트)에도 포함될 가능성이 커졌다.

임종룡, 우리금융 회장 도전…노조 "모피아 놀이터 우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노조는 이를 강력 비판하며 자율경영을 촉구했다.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우리금융 노조협의회는 같은 날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은퇴한 올드보이들의 과도한 욕심과 내부 상황을 전혀 모르는 전문성 떨어지는 외부 인사의 (회장직) 도전에 우려를 표한다”면서 “(임원후보추천위원회는) 내부 조직 상황을 잘 알고 영업현장 실무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내부 출신 인사로 내정해 관치 논란을 불식하고 투명하고 합리적인 경영 승계를 이뤄내기 위해 현명한 판단을 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임 전 위원장은 과거 정부 모피아 출신으로 우리은행 민영화 때 금융위원장을 지내며 금융회사 지배구조 모범규준을 발표하고 당시 우리은행 민영화의 핵심 키워드는 ‘자율경영’임을 주장했다”면서 “이런 자가 우리금융 수장 자리를 노린다면 스스로 관치라는 것을 입증하는 추악한 시도”라고 맹공했다. 그러면서 “우리금융지주가 모피아와 올드보이의 놀이터로 전락하는 상황이 생길까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박봉수 우리금융 노조위원장은 이에 대해 “사외이사들과 접촉해 어느 정도 (지지를) 확보했으니까 도전하는 것이지 2차 후보군(숏리스트)에도 못 들어올 것 같으면 도전을 했겠나”면서 외압 의혹을 제기했다.


‘외부 인사 선임 시 가장 우려하는 부분이 무엇이냐’는 기자 질의에는 “행장을 포함한 현직 임원들을 쳐내고 본인과 관련된 사람들이 들어오는 게 뻔하다”며 “우리금융지주의 순수성 자체가 저해될 요소가 아주 많다”고 답했다.



노조는 “만약 이사회가 관치금융에 동참해 수동적인 거수기 역할을 자처한다면 노조는 우리금융 최대 주주인 직원들을 대표해 노동이사제 도입 등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강력투쟁으로 맞설 것”이라고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권현지 기자 hjk@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