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내년 글로벌 경제, 2009년만큼 취약..."우크라 전쟁에 달려"

수정 2022.11.25 14:00입력 2022.11.25 09:18
서체크기
내년 글로벌 경제, 2009년만큼 취약..."우크라 전쟁에 달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뉴욕=조슬기나 특파원] 내년 글로벌 경제가 금융위기 직후였던 2009년만큼 취약해질 것이라는 경고가 나왔다. 특히 그 여파는 장기화한 우크라이나 전쟁의 상황에 달렸다는 분석이다.


미 워싱턴DC에 본부를 둔 국제금융협회(IIF)는 24일(현지시간) 보고서를 통해 내년 글로벌 경제성장률이 1.2%까지 둔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기저효과를 조정했을 때 2009년만큼 낮은 수준이다.


로빈 브룩스 IIF 수석이코노미스트는 "내년 세계 국내총생산(GDP)의 심각성은 우크라이나 전쟁의 궤적에 달렸다"고 내다봤다. 그는 "우크라이나 전쟁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있어 '실존적' 의미"라며 "우리의 기본 전망은 전쟁이 2024년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우크라이나 전쟁의 여파가 가장 큰 유럽 지역에서 경기 둔화세가 가장 두드러질 것으로 전망됐다. IIF는 소비자, 기업 신뢰가 급격히 떨어지면서 내년 유로존 경제가 2% 위축될 것으로 추산했다. 반면 미국의 GDP는 1% 성장이 예상됐다. 남미 역시 식품, 원자재 가격의 상승에 힘입어 1.2% 성장할 것으로 봤다. 이는 앞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이 제시한 전망치보다 높은 수준이다.


내년 글로벌 경제, 2009년만큼 취약..."우크라 전쟁에 달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IIF는 글로벌 경제의 뇌관이라 할 수 있는 부채 규모가 최근 감소하고 있으나 주요국의 동시다발적 금리 인상 등으로 인해 이자 부담은 높아졌다는 점을 우려점으로 꼽았다. 아울러 내년 세계 경제의 가장 큰 성장동력은 코로나19 방역규제를 완화할 것으로 예상되는 중국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를 고려할 때 최근 중국의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 심각해지고 있다는 점도 내년 글로벌 경제의 주요 변수가 될 수 있을 것으로 우려된다.



보고서 작성을 주도한 브룩스 수석이코노미스트는 연초 유로화와 달러가 1 대 1의 패리티에 달할 것이라고 정확히 예측한 인물이다. 또한 브라질 레알화의 랠리를 정확히 예측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뉴욕=조슬기나 특파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